방통위, '피해예방 매뉴얼 모바일 앱' 개발·배포
상태바
방통위, '피해예방 매뉴얼 모바일 앱' 개발·배포
  • 류이문 차장/기자
  • 승인 2014.04.22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형태의 스미싱 문자
 방송통신위원회는 통신서비스 이용에 따른 보이스피싱, 스미싱 등 각종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구제받기 쉽도록 언제, 어디서나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용 ‘피해예방 매뉴얼 앱’을 개발하여 무료로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용자들은 통신서비스 이용요령 및 피해 예방법을 잘 몰라서 피해를 입기 쉽고 피해를 당해도 구제를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방통위는 지난해 11월 ‘통신서비스 피해예방 안내서’를 책자, 리플랫 및 CD 형태로 보급한 바 있지만,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용 모바일 앱으로도 제작하여 보급하게 되었다.

 모바일 앱은 총 3가지 메뉴로 구성되어 있다. 첫째 피해사례를 중심으로 예방·구제법을 안내하고, 둘째 피해 발생 시 빠르고 쉽게 구제기관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당 피해구제 관련 기관 전화, URL을 클릭 시 자동으로 연결 될 수 있도록 하였다. 마지막으로,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만화형태로 피해예방 요령을 제시하였다.

 앱 설치방법은 안드로이드폰 및 아이폰 등에서 원활하게 이용이 가능하도록 2종으로 개발하여 플레이스토어(구글), 앱스토어(애플), T스토어(SKP), Olleh마켓(KT), U+스토어(LGU+) 등의 모바일 앱마켓에서 “통신서비스 피해예방 매뉴얼”로 검색하여 다운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 모바일 앱 검색 단어 : 스미싱, 파밍,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피해구제 등)

 방통위 관계자는 “이번에 배포되는 모바일 앱을 통해 국민 모두가 통신서비스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신속하게 구제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앱도 지속적으로 보완·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