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구정엔 세뱃돈 대신 0000으로 챙겨 주세요
상태바
이번 구정엔 세뱃돈 대신 0000으로 챙겨 주세요
  • 김진영 프리랜서
  • 승인 2017.01.13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0대 미만 자궁경부암 매년 2천명..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이젠 선택이 아닌 꼭 해야 하는 것
만12~13세 자궁경부암 백신접종에 최적의 시기, 연령 높아질수록 성경험 많을수록 효과없어 -

 우리나라 최대명절인 구정이 2주앞으로 다가왔다. 매해 명절만 되면 부모들은 선물은 뭐가 좋을까? 세뱃돈은 얼마나 줘야하나? 라는 고민꺼리가 생긴다.

 하지만 이번 구정에 소녀들에게는 세뱃돈 대신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해주는 것이 어떨까?
 연간 사망자가 900명에 이르는 자궁경부암이 최근 20-30대 젊은 층에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5년 30대 미만 자궁경부암 환자는 2209명으로 매년 2000명 이상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총 자궁경부암 환자 5만5000명의 4% 수준이다.

   
▲ 조은여성의원 조영열 원장
 또 78만명의 여성암 환자 가운데 자궁경부암 발생 비중은 약 7.0% 수준으로 매년 줄어들고 있지만 30대 미만은 12%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게 나타나고 있어 그 심각성이 더해지고 있다.

 자궁경부암은 질에 연결된 자궁경부에 발생하는 악성종양을 말하는데, 성 접촉으로 인한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감염이 주원인이며, 흡연, 인체면역결핍 바이러스 감염, 과일·채소 섭취 부족, 5년이상의 경구 피임약 복용 등을 들 수 있다.

 주요 증상은 비정상적이고 불규칙한 질출혈을 비롯해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 혈뇨, 허리통증, 체중감소 등이 있으며, 일반적으로 초기엔 증상이 없다가 병이 많이 진행된 후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다행히 자궁경부암은 예방이 가능한 유일한 암이기도 해 가급적 어릴 때 백신 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 초경을 시작한 10대부터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시작하는 것이 좋은데, 이는 나이가 어릴수록, 성경험이 없을수록 효과가 커지기 때문이다.

지난해부터 정부에서 자궁경부암 백신을 국가예방접종사업에 포함시켜 무료 접종사업을 추진하고 있는데, 만 12~13세에 접종하면 2회 접종(국가지원 무료접종)만으로도 충분하고, 만 14~15세 이후 처음 접종하면 면역효과를 높이기 위해 3회 접종이 필요, 접종 비용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자궁경부암 백신은 9세부터 26세까지 접종할 수 있으며 최적 접종 연령은 만 12~13세이다.

  서울의 잠실 조은여성의원 조영열원장은 “ 성경험 연령이 낮아지는 현 추세를 감안했을 때 20대에 접종하는 것도 늦은 감이 있으므로 초경을 맞은 10대 소녀들의 경우 예방접종의 적정한 시기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하며,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대상이 되는 소녀들의 경우 금번 겨울방학을 이용해 꼭 접종을 시행할 수 있도록 부모님이 챙겨주길 바란다”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