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경상북도 캐릭터디자인공모전' 최종 수상작 발표
상태바
'제13회 경상북도 캐릭터디자인공모전' 최종 수상작 발표
  • 이항영 취재부장
  • 승인 2017.07.1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북도 문화콘텐츠 공모전 전통문양디자인 부문 대상작인 최보경의 '안동의 흥'

 경상북도가 보유한 문화자원 콘텐츠화를 위해 실시한‘제19회 경상북도 전통문양디자인공모전’과‘제13회 경상북도 캐릭터디자인공모전’의 최종 수상작을 발표했다.

 ‘경상북도 문화콘텐츠 공모전’은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경상북도문화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행사이다. 지난 5월 8일부터 6월 9일까지 전국 공모방식으로 공모한 결과 전통문양부문 326점과 캐릭터 디자인 부문 669점이 접수해 총 995점의 작품이 열띤 경쟁을 펼쳤다.

 각 분야의 전문가를 심사위원으로 구성해 공모 작품의 창의성과 상품가치성, 작품성, 완성도 등을 기준으로 1․2차 심사를 거쳐 각 부문별 11점의 최종 수상작을 선정했다.

 제19회 경상북도 전통문양디자인 부문 대상은 계명문화대학교 최보경씨의 ‘안동의 흥’이 선정됐다. 안동차전놀이를 소재로 퇴색되어 가는 옛 문화와 놀이를 추상적인 형태로 표현해 패턴화 시킨 것이 특징이다.

 금상에는 경주 쪽샘 지구에서 출토된 비늘갑옷을 소재로 패턴 디자인을 선보인 대구가톨릭대학교 최수진씨의‘비늘갑옷’이 선정됐다.

 전통문양디자인 공모전 심사위원장은 “소재의 참신성과 창의성, 작품의 완성도를 중점으로 심사했다”며, “디자이너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에 찬사와 격려를 드리고 싶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제13회 경상북도 캐릭터디자인 부문 대상은 ㈜오름 김홍욱씨가 조선시대 영남 우미골 출신인 줄광대 바우쇠를 해학적인 모습으로 디자인한 ‘우미골 바우쇠’가 선정됐다.

 금상은 대전대학교 윤대열씨가 경북 상주 특산물 곶감으로 만든 화랑 모자를 쓴 호랑이를 소재로 새롭게 디자인한 ‘곶감을 쓴 화랑 호아랑’이 선정됐다.

 캐릭터디자인 공모전 심사위원장은 “입상작 대부분이 경북도의 문화를 잘 이해해 캐릭터에 반영했다”며, “선정된 수상작품들이 문화상품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보인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9월 13일(수) 롯데백화점 대구점 문화홀에서 열릴 예정이며, 9월 13일(수)부터 15일(금)까지 동일 장소에서 전시회도 계획 중이다. 수상자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경상북도지사상과 소정의 디자인 창작료가 전달된다.

 서원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수상작들이 창직과 창업으로 연결돼 문화상품으로 재탄생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경북도가 보유한 유․무형의 문화자원을 문화콘텐츠 제작을 통해 지역 브랜드 강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3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