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동해안 고수온 발생 피해 지역 현장 방문
상태바
경북도, 동해안 고수온 발생 피해 지역 현장 방문
  • 이항영 취재부장
  • 승인 2017.08.0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는 6일, 최근 폭염에 따른 동해안 고수온 발생 지역에 김경원 동해안발전본부장, 지역 도의원, 포항시 관계자 등이 현장을 방문하여 피해 현황 및 대책을 보고 받고, 피해어가를 방문하여 격려하는 등 어업인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고수온기 대책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지난 4일 국립수산과학원에서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도는 시.군과 합동으로 비상대책반을 편성․운영하는 등 비상체계로 전환하고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피해최소화에 신속히 대처하고 있다.

 이번, 급격한 고수온 현상으로 포항시 구룡포 석병리 소재 세부수산의 어류 1,100마리 폐사가 발생했고 6일 현재 6개 양어장에서 3만 6천마리, 2천8백만원 정도의 어류폐사 피해를 입었다.

 도내 해역에서 28℃이상 고수온 현상이 나타난 것은 지난 8. 4일부터 최고 29℃까지 상승하여 양식 어류폐사 피해가 발생하였으며, 고수온이 연일 지속되어 활력이 떨어진 양식 어류의 쇼크로 인한 추가 폐사는 당분간 지속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경상북도에서는 어장주변 수온 등 해황정보를 SNS를 통해 신속히 전파하고 양식어장 지도 예찰반을 운영하여 사료공급 중단과 산소공급 확대 등 양식어장 환경관리 지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으며, 폐사한 어류는 신속히 수거 처리하여 추가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편, 지구온난화로 고수온 현상이 매년 반복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어 근본적 해결을 위해 양식수산물 재해보험, 지역별 맞춤형 사육어종 개발, 사전 출하 지도, 저층 해수 펌프시설 등을 지원하고 있다.

 김경원 동해안발전본부장은 피해가 심각한 포항시를 직접 방문하여 피해를 입은 어업인들을 격려하고, 지속적으로 고수온 피해가 확대 될 우려가 있는 만큼 양식수산물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어업인을 지원 하겠다고 밝히면서, 어업인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3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