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8.10.20 토 22:41  
종합뉴스 전국뉴스 방송/포토 독자광장
전체기사 기사제보 기사제보
> 뉴스 > 스포츠/연예 | 포토뉴스
     
평창올림픽, 절제된 세련미 보이며 화려한 개막
2018년 02월 09일 (금) 22:40:06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leehy0527@sunnews.co.kr
   
▲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남북 단일 입장을 하고 있다.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전 인류의 함성이 빛이 돼 평화의 종을 울리면서 겨울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서울 보신각, 파주 임진각 등에서도 평화의 종소리가 울려 펴졌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축하하는 불꽃이 환하게 주경기장을 비췄다.

 9일 오후 8시부터 10시 10분까지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은 '행동하는 평화'라는 주제처럼 모두가 하나되는 축제의 장이 됐다. 특히 남북한은 두번에 걸쳐 단합된 모습을 보여 경기장을 메운 3만5000명의 관중에 감동을 줬다.

 이날 남북한 선수단은 아리랑 음악에 맞춰 팀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동시에 입장했다. 선두 기수로는 북측의 여자 아이스하키 황충금(23) 선수가, 남측의 봅슬레이 원윤종(33) 선수가 함께 한반도기를 들었다. 

 흰색 패딩점퍼를 입은 131명(남 121명, 북 10명) 남북 선수들은 서로 어우러지면서 한반도기를 손에 흔들고 셀카를 찍으면서 뒤를 이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도 객석에서 함께 일어나 손을 흔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성화 봉송주자로 나선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정수연, 박종아 선수가 마지막 봉송 주자인 김연아에게 성화를 전달하고 손을 흔들고 있다. ⓒ2018평창사진공동취재단

 개막식 하아라이트인 성화봉송에서도 남북은 하나가 됐다. 4번째 주자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정수연, 박종아 선수가 함께 나선 것. 안정환에게서 불씨를 건네받은 둘은 성화대로 향하는 슬로프 계단을 한발한발 맞춰 올랐다.

 이대로라면 최종 점화자가 될 것이 유력한 상황. 남북 공동입장에 이어 성화도 공동 점화로 가는 듯했다. 그러나 마지막 반전이 있었다. 성화대 주변 은반 위에서 우아하게 스케이트를 타던 김연아가 이들을 맞이했다. 

   
▲ ‘피겨여왕’ 김연아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화봉송 마지막주자로 등장했다. ⓒ평창올림픽 공식트위터

 요정으로 변한 김연아는 관중들의 박수를 받으며 불을 붙였다. 30년만에 한국에서 올림픽 성화가 다시 켜지는 순간이었다. 성화는 폐막일인 25일까지 17일간 화합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상징물로 타오른다.

 추울 것이라던 당초 예상과 달리 날씨는 포근했다.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은 주변 날씨는 영하 3도, 체감온도는 영하 5도 안팎에 그쳤다. 경기장을 가득 채운 열기는 이같은 추위마저 날려버렸다.

 저녁 8시 25분경부터 국가명 한글 자음순서대로 입장한 92개국 2925명의 선수들은 '방탄소년단 DNA', '레드벨벳 빨간맛', '빅뱅 판타스틱 베이비', '트와이스 LIKEY' 등 신나는 케이팝 음악에 몸을 흔들고 일괄  지급받은 갤럭시 노트8로 셀카를 찍으며 활짝 웃었다.

 버뮤다 선수단은 반바지를 착용했고 통가 선수단은 웃통을 벗어제꼈다. '쿨러닝'의 나라 자메이카 선수단은 특유의 춤을 선보이면서 들어왔다.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은 "스포츠는 분쟁과 갈등을 넘어 화합과 평화를 이뤄내는 위대한 힘을 가졌다"며 "이번 대회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와 전세계에 희망과 평화의 불빛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남북한이 보여준 평화의 메시지를 지지한다"며 "이번 올림픽은 선수들에게 인생경기가 될 것이다. 폐막일까지 전세계는 여러분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평창올림픽 경기 종목은 15개다. 세부종목별로는 102개로 나뉜다. 스노보드 빅에어 남녀 경기, 매스스타트 남녀 경기, 컬링 믹스더블, 알파인 스키 혼성·단체전 등 6개 세부종목이 새로 추가돼 역대 대회에서 가장 많은 여성·혼성 종목을 볼 수 있다.

 설상 경기는 알파인 스키,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 스키, 프리스타일 스키, 노르딕 복합, 스키점프, 스노보드 등 7개 종목이다. 

 빙상 경기는 쇼트트랙 스피드 스케이팅, 스피드 스케이팅, 피겨 스케이팅, 아이스하키, 컬링 등 5개 종목이다. 썰매 경기인 슬라이딩은 봅슬레이, 루지, 스켈레톤 등이다.

 한국은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 등 총 메달 20개로 종합 4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다.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남자 쇼트트랙 1500m, 여자 쇼트트랙 1500m,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 남자 봅슬레이 2인승, 남자 스켈레톤 등이 문체부가 예상하는 금메달 종목이다.  

카카오스토리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 썬뉴스(http://www.su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02-762-6886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FAX 492-8736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 200길 32-4 (만촌2동 935-6) | 053-746-3223, 283-3223 | FAX 053-746-3224, 283-3224
신문등록 대구아00028 | 등록일자 2009년 7월 29일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李恒英 | 편집인 李日星
독자제보 010-2010-7732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송경희 부장
Copyright 2009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