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특검팀, 경공모 핵심멤버 소환 재개
상태바
드루킹 특검팀, 경공모 핵심멤버 소환 재개
  • 이용암 사회부장
  • 승인 2018.07.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드루킹 특별검사팀 박상융 특검보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구속 수감자를 비롯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멤버에 대한 소환조사에 다시 열을 올리고 있다.

 특검팀은 13일 드루킹의 핵심 측근 윤모 변호사를 다시 한 번 소환해 조사했다. 지난 6일에 이어 두번째다. 윤 변호사는 드루킹이 김경수 도지사에게 청와대 행정관으로 추천한 인물이다.

 이날 특검팀은 경공모의 '금고지기'로 불리는 '파로스' 김모씨도 소환했다. 특검팀은 김씨를 상대로 연간 10억원이 넘는 경공모 운영자금 출처와 자금이 정치권으로 흘러간 정황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특검팀은 지난 12일에는 구속 수감 중인 경공모 핵심 멤버 '둘리' 우모씨도 소환해 조사했다. 우씨는 경공모의 댓글 자동화 프로그램 '킹크랩'의 제작·운영 등에 관여한 인물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킹크랩 시연을 한 의혹을 받고 있다.

 한동안 주변 인물 참고인 조사에 주력했던 특검이 다시 구속수감자 등 경공모 핵심멤버를 소환해 조사하는 것을 두고 특검팀이 확보한 유심 관련 자료에서 이들의 닉네임을 발견한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특검팀은 지난 10일 경기도 파주시의 느릅나무출판사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 21대의 휴대폰과 53개의 유심 케이스를 확보했다. 유심 케이스 각각에는 경공모 회원들로 추정되는 닉네임이 적혀 있었다. 특검팀은 3개 통신사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유심칩 가입자 신원을 확인한 결과 대부분 경공모 회원의 것이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드루킹 김씨를 비롯한 구속 수감된 4인의 선고가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도 특검이 이들에 대한 소환조사를 재개한 원인으로 지목된다. 검찰은 드루킹 김씨에게는 징역 2년6월을, '서유기' 박모씨와 둘리 우모씨에게는 1년6월을 각각 구형했지만 이들이 실형을 받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것이 법조계 중론이다.

 김 도지사 연루 의혹부터 댓글조작 정황까지 조사해야 할 내용이 산적해있는 상황에서 드루킹 김씨의 구속수사 가능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은 분명 특검팀에는 악재다.

 때문에 현재 특검팀은 수감 중인 드루킹 일당 4인에 대한 추가 기소를 검토하고 있다. 특검팀 박상융 특검보는 "추가 기소가 필요한지, 하게 된다면 어떤 범죄사실로 해야 하는지, 그때까지 어떤 범죄 혐의를 특정할 수 있는지 등을 고민하고 있다"며 "다각도로 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