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통더위 기승... 올해 첫 전국 내륙지방 폭염특보
상태바
찜통더위 기승... 올해 첫 전국 내륙지방 폭염특보
  • 이용암 사회부장
  • 승인 2018.07.2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찌는듯한 무서위에 올들어 처음 전국 내륙지방 모두에 폭염특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20일 오후 2시 현재 제주도 일부 지역과 서해안 몇몇 섬을 제외한 전 국토에 폭염특보를 내렸다.

 울릉도·독도에도 폭염 주의보가 발령된 상태다.

 폭염 경보는 하루 최고 기온이 35도, 폭염 주의보는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전망될 때 발령된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장마가 그친 지난 11일부터 열흘째 불볕더위가 계속되고 있다.

 무더위 초기에는 ‘폭염 주의보’가 내려진 곳이 많았지만, 이날 오전 11시부터 ‘폭염 경보’인 지역이 대다수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부 해안과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겠고, 밤사이에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고 말했다.

 이어 “폭염 영향과 대응 요령을 적극적으로 참고해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 질환을 피하고 농·수·축산물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