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8.10.19 금 21:41  
종합뉴스 전국뉴스 방송/포토 독자광장
전체기사 기사제보 기사제보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석유공사에 10.4조 출자한 정부, 배당은 3천억도 못받아
-1979년 석유공사 창사 이후 역대 정부 10조 4,725억원 출자
MB‧박근혜정부 9년간 54.1%(5조 6,619억원) 출자
어기구의원, “정부 출자금 회수 난망, 혈세탕진 책임 끝까지 물어야” -
2018년 10월 10일 (수) 13:07:56 조창영 서울본부/정치2부장 guamcho@naver.com

 1979년에 설립되어 올해로 40년째 운영되고 있는 한국석유공사에 역대 정부가 출자한 금액은 총 10조 4,725억원에 이르고 있으며, 이 중 절반이 훌쩍넘는 54.1%에 해당하는 5조 6,619억원은 이명박‧박근혜정부 기간인 2008년부터 2016년까지 9년동안 집중 출자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의원(충남 당진시)이 한국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한국석유공사 정부출자금 및 배당현황’에 따르면, 역대 정부는 지난해까지 총 10조 4,725억원을 한국석유공사에 출자했다. 반면, 석유공사가 정부출자금에 대해 배당한 총 금액은 2,935억원으로 정부출자액 대비 2.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석유공사 정부출자금 및 배당금 현황     (단위:억원)

구분

‘07년 이전

‘08~‘16

‘17

‘18.6

정부출자금

46,850

56,619

880

376

104,725

배당금

1,135

1,800

0

0

2,935

                                                                    자료: 한국석유공사 제출, 의원실 재구성

   
▲ 어기구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시)

 지난 정부의 무분별한 해외자원개발의 실패로 석유공사의 재무상황이 악화일로에 치닫고 있어 정부의 출자금 회수는 앞으로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이는 고스란히 국민혈세 탕진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어기구의원실에 따르면, 2012년 167.5%였던 석유공사의 부채비율은 현재 938.9%에 이르고 있으며, 2012년 이후 한해도 빠짐없이 매년 당기순손실을 기록하고 있다. 석유공사는 이로 인해 매년 4천억원 이상의 이자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 한국석유공사 재무현황    (단위:억원, %)

구 분

’12년말

’13년말

’14년말

’15년말

’16년말

’17년말

’18.6월말

자 산

287,178

288,005

268,893

232,052

220,672

194,920

192,432

부 채

179,831

185,166

185,196

190,096

185,585

170,549

173,910

자 본

107,347

102,839

83,697

41,956

35,087

24,371

18,522

영업이익

7,884

11,725

4,729

4,451

2,323

1,759

3,372

당기순이익

9,040

7,158

16,111

45,003

11,188

7,338

6,833

이자비용

4,810

4,449

3,947

4,151

4,246

4,010

2,022

부채비율

167.5

180.1

221.3

453.1

528.9

699.8

938.9

                                                                                              자료: 한국석유공사
 어기구의원은 “공기업의 부실경영은 결과적으로 국가재정에 막대한 악영향을 끼치는 결과를 초래한다”며 “천문학적 국민혈세를 탕진한 방만, 부실경영에 대한 책임소재를 명명백백히 밝혀 끝까지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카카오스토리
조창영 서울본부/정치2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 썬뉴스(http://www.su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02-762-6886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FAX 492-8736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 200길 32-4 (만촌2동 935-6) | 053-746-3223, 283-3223 | FAX 053-746-3224, 283-3224
신문등록 대구아00028 | 등록일자 2009년 7월 29일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李恒英 | 편집인 李日星
독자제보 010-2010-7732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송경희 부장
Copyright 2009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