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기아 10-6으로 격파하고 준플레이오프 진출
상태바
넥센, 기아 10-6으로 격파하고 준플레이오프 진출
  • 김영례 차장/기자
  • 승인 2018.10.16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넥센히어로즈 선수들이 16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10-6 승리를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넥센히어로즈가 와일드카드 결정전서 기아타이거즈를 잡고, 대전행 티켓을 따냈다.

 넥센은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5-5로 맞선 7회말 장타 4방으로 4점을 뽑아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를 10-6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정규리그 4위 넥센은 와일드카드 2차전을 치를 필요 없이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 진출권을 획득했다.

 정규리그 3위 한화 이글스와 넥센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은 오는 19일 오후 6시 30분 한화의 홈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다.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막판까지 치열한 싸움 끝에 포스트시즌 막차인 5위를 차지한 KIA는 초반 기선제압에 성공했으나, 실책 퍼레이드로 주도권을 넥센에 내준 뒤 넥센 중심 타선의 파워를 이겨내지 못하고 시즌을 마감했다.

 가장 믿을 만한 우완 제이크 브리검(넥센)과 옆구리 통증으로 이겨내고 가을야구에 돌아온 양현종(KIA)의 선발투수 대결에서 KIA가 먼저 기선을 제압했다.

 KIA는 0-0인 5회초 선두 김민식의 볼넷과 김선빈의 몸에 맞는 볼, 로저 버나디나의 보내기 번트로 1사 2, 3루 기회를 얻었다. 나지완이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최형우가 좌전 적시타를 날려 두 명의 주자를 모두 홈에 불러들였다.

 그라운드 우측을 봉쇄한 '최형우 시프트'를 펼쳐 넥센 유격수 김하성이 2루쪽으로 이동한 틈을 놓치지 않고 최형우가 결대로 밀어 3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갈랐다.

 선제점의 기쁨도 잠시, KIA는 어처구니없는 실책을 쏟아내며 5회말 5점이나 헌납했다. 무사 1루서 포수 김민식이 타격 방해로 김혜성을 1루로 내보냈다. KBO 공식기록원은 김민식의 실책으로 기록했다.

 김재현의 내야 안타로 이어간 무사 만루에서 이정후가 친 공은 힘없에 내야에 떴다. 하지만 KIA 3루수 이범호와 김민식은 서로 미루다가 타구를 못 잡았다. 아쉬운 실책으로 공은 파울 라인 바깥으로 나갔다.

 심판이 인필드 플라이를 선언했지만, 김민식과 이범호 누구도 닿지 않고 파울 라인 바깥으로 나간 바람에 인필드 플라이 선언은 무효가 됐다.

 타격 기회를 다시 얻은 이정후는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날려 추격에 불을 댕겼다.

 김선빈이 사구를 맞고 나간 뒤 유격수로 투입된 황윤호는 이어진 1사 2, 3루에서 서건창의 땅볼을 잡은 뒤 1루에 악송구해 동점을 허용했다.

 호투하던 양현종은 실책 3개에 크게 흔들려 1사 1, 3루에서 결국 마운드를 임창용에게 넘겼다. 임창용은 서건창에게 도루로 2루를 내준 뒤 제리 샌즈에게 2타점 2루타, 김하성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고 추가 점수를 내줬다.

 하지만, KIA는 다시 힘을 냈다. 6회초 1사 1루에서 이범호가 브리검의 투심 패스트볼을 퍼 올려 좌중간 스탠드에 떨어지는 투런포를 날렸다. 이어, 4-5로 추격하던 7회초 브리검 다음으로 등판한 넥센 두 번째 투수 한현희를 공략해 다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선두타자 버나디나가 우선상 2루타로 포문을 열자 나지완이 우익수 앞으로 강하게 굴러가는 적시타를 날려 5-5 동점을 만들었다.

 분위기를 추스른 넥센은 7회말 마침내 승패를 갈랐다. 선두 이정후가 KIA 왼손 구원 팻딘을 상대로 우전안타를 치고 출루를 했고, 곧이어 서건창이 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볼 카운트에서 우중간을 가르는 적시 2루타를 쳐 이정후를 홈에 불러들였다.

 6-5에서 등장한 샌즈는 KIA 구원 김윤동의 초구 속구를 강타해 왼쪽 담을 훌쩍 넘어가는 투런포로 점수를 8-5로 벌렸다. 흐름을 탄 넥센은 김하성의 2루타에 이은 임병욱의 중견수 쪽 3루타로 9-5로 달아나 KIA의 백기를 받아냈다.

 4타수 2안타를 치고 4타점을 올린 샌즈는 처음 출전한 KBO리그 포스트시즌에서 데일리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