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71년만에 '제주4·3사건' 애도 및 유감 표명
상태바
국방부, 71년만에 '제주4·3사건' 애도 및 유감 표명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19.04.03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방부 전경

 국방부가 71년만에 처음으로 제주 4·3사건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희생자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국방부는 3일 "제주4·3특별법의 정신을 존중하며 진압 과정에서 제주도민들이 희생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과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오후 방미 중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제주 4·3 행사가 열리는 광화문 추모공간을 방문,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애도의 뜻을 전할 예정이다.

 이날 입장문은 국방부 관계자가 국방부 기자실을 방문해 낭독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그 진압 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으로 정의한 제주4.3사건 특별법 정신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제주 4·3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지난 2000년 당시 김대중 정부에서 4·3진상규명특별법을 제정하고 4·3위원회를 만들면서 진상규명에 나선 바 있다. 노무현 정부 들어 4·3 사건이 국가폭력으로 인정된 이후 대통령의 사과가 있었지만, 군 당국이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한 적은 없었다.

 정부의 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제주 4·3사건은 1947년 3·1절 기념식 발포사건 때부터 1954년 9월 21일 한라산 통행금지령이 해제될 때까지 7년 7개월간 군경의 진압 등으로 양민들이 희생된 사건이다. 많게는 3만명이 희생당한 것으로 보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