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19 부산형 재창업 지원 사업' 추진한다
상태바
부산시, '2019 부산형 재창업 지원 사업' 추진한다
  • 이종우 부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19.04.2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사업실패 후 재도전할 수 있는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2019년 부산형 재창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부도 또는 파산, 경영상 어려움 등으로 폐업한 뒤 재창업에 성공한 재창업 7년 이내 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투자유치형과 판매지원형 각 10개 업체를 선발하여 7개월간 지원할 예정이다.

 ‘투자유치형’의 경우 투자유치에 필요한 각종 시험인증, 지식재산권 취득, 시제품 개선 등에 필요한 사업화 자금 5백만원과 기업설명(IR) 역량강화 교육 및 전문 컨설팅을 통한 맞춤형 투자유치 전략 수립 및 IR자료 제작을 지원한다.

 특히 IR 데모데이를 통해 선정된 우수업체에는 국내 최대 지분투자형(증권형)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운영업체인 오픈트레이드㈜(대표 고용기)를 통한 크라우드 펀딩 등 1:1 맞춤형 전략으로 투자유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판매지원형’은 (보상형)크라우드 펀딩을 위한 동영상 제작, 상세페이지 제작 등을 위한 맞춤형 사업비 5백만원을 지원하며, 우수 업체에는 판매증진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판로 및 마케팅 자금을 추가로 지원한다.

 2018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추진한 「부산형 재창업 지원사업」은 실패 후 재도전을 통해 우수 기술인력의 혁신창업을 선도하기 위한 사업으로, 2018년에는 총 15개 기업을 선발하여 13개사가 사업자등록을 완료하였으며, 총 매출액 8억원, 신규고용 22명, 지적재산권 출원 12건 등의 성과를 내었다.

 부산시 관계자는 “창업의 성공률을 볼 때 일반 창업보다 재창업의 성공률이 2배로 높다”라면서, “앞으로도 「부산형 재창업 지원사업」을 통한 「창업→실패→재도전」의 선순환 재창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5월 2일 오후 2시에는 부산창업카페 대연점 세미나실에서 「부산형 재창업 지원사업」 사업설명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부산시 홈페이지(http://www.busan.go.kr) 또는 부산창업지원센터 홈페이지(http://www.bschangup.kr)를 통해 확인 가능하며, 오는 5월 15일까지 접수하고 서면 및 면접 심사를 거쳐 최종 지원 대상자를 선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