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9.8.25 일 19:41  
종합뉴스 전국뉴스 방송/포토 독자광장
전체기사 기사제보 기사제보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 포토뉴스
     
나경원 일베용어 막말 논란 확산...'언어 성폭력 해당'
2019년 05월 13일 (월) 11:57:16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cjdfhrtnfla@hanmail.net
   
▲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 정부 규탄 4차 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달창'으로 비하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정의당도 "단순한 막말 사태가 아니라 여성혐오이고 언어 성폭력"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13일 당 상무위원회에서 "나 원내대표는 언론인들이 아니라 여성들에게 사과하고 자신의 발언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쓴 말은 평범한 시민이라도 듣도 보도 못한 '일간베스트' 내부 용어"라며 "한국당이 주목하고 대변하는 여론이 결국 일베 등 극단집단이라는 것이 확인된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번 일은 한국당의 장외투쟁이 빚어낸 필연적 결과"라며 "(한국당 지도부는) '김정은 대변인', '반민특위'에 이어 황교안 대표의 '폭탄 정권' 등 극렬한 말을 경쟁하듯 쏟아내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자신들이 대권놀음을 위해 소수 지지층에게 아첨하는 말폭탄을 날마다 퍼붓는다"며 "민생투쟁 대장정이 아니라 국민과 투쟁하는 대장정이자 언어폭력의 대장정"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한국당은 자신을 한국정치의 가장 오른쪽에 셀프 감금한 상태가 됐다"며 "한국당이 일베정당 극우정당이라는 셀프 감금에서 벗어나는 길은 국회 복귀밖에 없다"고 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나 원내대표가 김무성 의원이 아직 던지지 않은 다이너마이트를 국민과 여성 앞에 내던졌다"며 "용서할 수가 없다"고 했다.

 그는 "장외집회라고는 하나 엄연히 공개적인 자리였고 웬만한 사람은 사석에서도 뱉지 않는 말이었다"며 "정치인의 말은 주워담을 수 없는 품격이라는 점에서 실망이 매우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단어가 어떤 의미인지 모르고 있었든, 혹은 알면서도 강행을 했든 간에 그 배경은 국회를 박차고 나간 후 마주한 광장의 광기 때문일 것"이라며 "내 편만 있는 광장에 오래 서다 보면 이성을 상실하게 된다"며 한국당에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도 나 원내대표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주민 최고위원은 "도저히 국민으로서 상상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아무리 지지자 결집이 목적이라도 지켜야 할 선이 있는데 선을 지키지 않으면 지지층에도 모욕이 될 것"이라고 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달창'이란 말은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여성 유권자들에 대한 비이성적이고 맹목적인 비하이자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비속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확한 표현을 모르고 썼다'는 해명이 더 놀랍다"며 "나 원내대표는 변명으로 점철된 엉터리 사과로 빠져나갈 생각을 접으라"고 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당하는 것 아시죠"라고 주장했다. '달창'은 문 대통령 지지자 모임인 '달빛기사단'을 극우 커뮤니티 일베가 '달빛창녀단'으로 비하하며 부르는 말의 줄임말이다.

 논란이 커지자 나 원내대표는 곧바로 사과문을 통해 "저는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인터넷 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으나 비판 여론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카카오스토리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 썬뉴스(http://www.su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02-762-6886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FAX 492-8736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 200길 32-4 (만촌2동 935-6) | 053-746-3223, 283-3223 | FAX 053-746-3224, 283-3224
신문등록 대구아00028 | 등록일자 2009년 7월 29일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李恒英 | 편집인 李日星
독자제보 010-2010-7732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송경희 부장
Copyright 2009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