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9.9.18 수 07:16  
종합뉴스 전국뉴스 방송/포토 독자광장
전체기사 기사제보 기사제보
> 뉴스 > 스포츠/연예 > 스포츠 | 포토뉴스
     
[U-20] 한국 남자축구, 역사상 최초 FIFA 대회 결승 진출
2019년 06월 12일 (수) 05:36:39 이상수 차장/기자 god7727@hanmail.net
   
▲ U-20 한국 축구대표팀의 최준이 12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준결승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축구협회>

 정정용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역대 첫 결승 진출의 쾌거를 일궈냈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넣은 결승골을 지켜 1-0으로 승리하고 결승에 올랐다.

 유소년과 성인 대표팀을 통틀어 우리 남자축구가 FIFA 주관대회 결승에 오르기는 처음이다.

 이에 따라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정정용 감독은 이날 4강전에 이강인과 오세훈(아산)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배치한 3-5-2 전술을 가동했다. 고재현(대구)과 김세윤(대전)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고 정호진(고려대)에게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겼다.

 수비에서는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이 스리백을 가동했다. 좌우 윙백에 최준(연세대)과 주장 황태현(안산)이 선발로 나섰다. 골키퍼는 이광연(강원)이 자리를 지켰다.

 경기 초반 한국은 에콰도르의 짧은 패스와 개인기에 좀처럼 공격기회를 살려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24분 호세 시푸엔테스의 중거리슛이 수비수 맞고 굴절돼 한국의 왼쪽 골대 옆을 살짝 빗나갔다.

 한국은 전반 39분 기습적인 선제골을 터뜨렸다. '막내' 이강인과 '대학생' 최준의 재치 만점 세트피스였다.

 미드필드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강인이 재빠르게 빠른 땅볼 패스를 찔러줬고, 최준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 9분 미드필더 김세윤 대신 '골잡이' 조영욱(서울)을 투입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에콰도르는 후반들어 총공세에 나섰다. 그러나 골키퍼 이광연의 기막힌 선방쇼로 여러 차례 위기를 넘기면서 한 골차 승리를 지키고 사상 첫 결승행을 확정했다.

카카오스토리
이상수 차장/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썬뉴스(http://www.su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02-762-6886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FAX 492-8736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 200길 32-4 (만촌2동 935-6) | 053-746-3223, 283-3223 | FAX 053-746-3224, 283-3224
신문등록 대구아00028 | 등록일자 2009년 7월 29일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李恒英 | 편집인 李日星
독자제보 010-2010-7732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송경희 부장
Copyright 2009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