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경상북도 기업에서 경험 쌓을 서울청년 50명 모집
상태바
서울시, 경상북도 기업에서 경험 쌓을 서울청년 50명 모집
  • 김진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19.07.0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청년 인재가 경상북도에 위치한 21개 기업에서 6개월간 일하면서 직무경험을 쌓고, 지역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며 역량교육까지 받을 수 있는「청정(靑停)경북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서울시와 경상북도는 서울청년의 다양한 일자리 경험과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서울청년들이 경북도 내 5개 지역에 6개월 동안 머무르면서 다양한 경험을 통해 지역을 이해하고 근로활동을 할 수 있는「청정(靑停)경북 프로젝트」에 참여할 청년 참가자 5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참가자 모집은 신청일 기준 서울시에 주소를 둔 만 19~39세 청년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경북도 내 참여기업과의 매칭데이 면접 심사를 거쳐 총 50명을 선발한다.

 「청정(靑停)경북 프로젝트」에 최종 선발된 참가자들은 올해 8월부터 내년 1월까지 6개월간 지역에서 활동하게 된다. 안동, 청송, 상주, 예천, 문경에 위치한 21개 기업에서 주 4일(주 32시간) 근무와 1일 커뮤니티 활동을 하고, 월 220만원의 급여와 기업별 복리후생제도를 제공받게 된다.

 단, 기업별 복리후생제도는 상이하므로 지원시 기업리스트를 사전 필수 확인 후 지원 신청하여야 한다.

 또한 경상북도 내에 있는 사회공헌기관들인 지역아동센터, 아동복지 기관, 노인돌봄센터, 청소년 문화의 집 등에서 지역을 좀 더 이해 하고 공감할 수 있는 주1회의 지역 커뮤니티 활동을 하게 된다.

 참가자들은 지역기업 내 직무 활동에 필요한 직무역량강화 및 지역안착 수습과정의 교육을 받게 된다. 270여명으로 구성된 다양한 사회적 분야별 멘토단((대·중소기업, 사회적기업, 법조, 의료, 교육, 마케팅 등)을 통해 직업․직무의 취업상담부터 자아탐색 등을 위한 일대일, 소그룹, 단체 멘토링을 제공받게 된다.

 지역체류 이전 서울에서 직무수행에 필요한 역량강화를 위해 현장수요에 따른 직무이해교육(마케팅, 기획, 경영지원 등), 지역전문가를 초청하여 지역에 대한 사전정보 제공 및 지역이해하기의 교육과정도 진행된다.

 6개월의 기간 중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멘토단을 통하여 청년의 진로설계는 물론,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탐구방식 등의 멘토링도 지원받는다.

 지역사업가, 농·어업 전문종사자, 지역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청년들과의 네트워크를 통해 지역의 가치를 알아가고 실질적으로 지역정착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지역 커뮤니티 활동 기회도 제공된다.

 활동종료 후에는 서울특별시장 명의의 수료증이 발급된다. 아울러, 서울시 지역상생 청년일자리 사업인 '지역연계형 청년 창직·창업 지원프로그램' 에 지원할 경우, 우대 혜택 등 사업의 지속성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청정(靑停)경북 프로젝트”가 서울청년에게는 지역을 이해하고 다양한 일자리와 교류의 경험을 얻는 기회가 되고, 지역에는 서울청년의 젊음과 아이디어로 경제․문화가 활성화 될 수 있는 윈-윈(win-win) 프로젝트로 자리잡아 진정한 지역상생의 시작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