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관광 활성화 위해 문화관광해설사 힘 모은다
상태바
대구·경북, 관광 활성화 위해 문화관광해설사 힘 모은다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19.07.01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에서 세번째, 네번째) 류정곤 대구문화관광해설사회장, 권순옥 경북문화관광해설사회장이 협약서 체결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구문화관광해설사회와 경북문화관광해설사회는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의 성공적 추진과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7월 1일 성내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상호관광홍보 및 교류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관광의 최접점에서 활동하고 있는 대구・경북 문화관광해설사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실질적 교류협력의 장을 마련하고 나아가 양 지역 관광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양 시도 해설사회 뿐 만 아니라 관광공사 대구·경북 지사, 대구시 관광협회, 대구 관광뷰로 등 지역 관광산업의 중추 기관 대표가 한자리에 모여서 협력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뜻깊은 행사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 양 지역의 역사, 문화, 자연, 축제 등 관광자원을 적극 홍보 ▲ 양 지역의 관광객 유치 활성화 지원 ▲ 양 지역의 축제 및 행사에 적극 참여 등이다.

 양 해설사회는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민간차원의 관광교류에 물꼬를 트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만큼 상생관광 파트너십으로 그동안 축적한 문화관광해설사들의 다양한 경험과 우수한 역량을 활용하여 지역의 명품 관광지를 알리는 데 적극 활동해 나갈 계획이다.

 협약체결 후 양 지역 해설사는 관광지 스토리텔링 사례 발표 등을 통해 양 지역 관광지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여 해설서비스 역량 강화의 기회를 마련하고, 관광지 및 해설서비스에 대한 상호 평가와 개선방안, 해설사와 해설서비스의 관광자원화 등을 모색함으로써 중·장기적으로 관광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예정이다.

 아울러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붐을 조성하기 위해 대구 도심 일대를 행진하며 시민들에게 리플렛을 직접 배부하고 대구·경북 관광에 대한 홍보 및 인식 확산을 통해 대 시민 참여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김호섭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협약은 관광 최일선에서 활동하고 있는 양 지역 문화관광해설사가 지역관광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는 점에서 뜻깊다”라며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양 지역 문화관광해설사의 상호 교류가 더욱 더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