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지사, '2년차에는 일자리·저출생 극복하겠다'
상태바
이철우 지사, '2년차에는 일자리·저출생 극복하겠다'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19.07.0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일 오전 11시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1년 동안의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1일 오전 11시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민선7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그간의 소회와 1년간의 도정 성과를 설명했다.

 이 지사는 “취임 후 1년간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언제나 도민들을 생각하며 새벽부터 밤까지 현장을 누볐고, 변화와 혁신을 바탕으로 지역의 성장을 위한 밑그림을 그리고 기반을 만드는데 주력해 왔다. 이를 통해 많은 부분에서 가능성을 확인해 가고 있다”며 취임 1년을 회고했다.

 이 지사는 일자리를 창출을 강조하면서 "경북형 일자리 모델 정립에 주력해 왔고 이 모델의 일환인 구미형 일자리 모델은 LG화학과 6,000억원 규모의 협약을 앞두고 있으며, 이를 통해 1천여개의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지사는 "저출생 극복, 5G·신약·홀로그램 등 신성장 산업 분야 국비확정, 관광 혁신 기반 조성을 통한 국내외 관광객 유치 프로젝트 추진, 스마트팜 혁실밸리 유치 및 농업유통혁시 기반 구축을 위해 지난 1년간 열심히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지사는 "대구경북 상생협력 강화를 통해 무엇보다 통합신공항 이전지를 연내 확정하고 공항경제권 전략 마련을 통해 통합신공항을 경북의 새로운 발전 거점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 지사 김해신공항 재검토에 대한 질문에 대해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빨리 건설하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김해 신공항은 부울경과 대구경북을 포함해 5개 단체 합의에서 결정난 것인데 (부울경이 국무총리실에 김해신공항 재검토 요청을 받아낸 것에 대한) 어떠한 합의나 움직임이 없었다"면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의 추진을 앞당기는 것이 더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지난 1년을 발이 닳도록 뛰었지만 도민의 삶은 여전히 어려워 송구스럽다”며 “해묵은 권위주의와 관료주의를 벗어던지고 직원들 모두가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더욱 과감한 도전을 통해 혁신적 성과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