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반일감정 자극, 국익에 도움 안돼'
상태바
한국당, '반일감정 자극, 국익에 도움 안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07.08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일본 정부의 반도체 관련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향과 관련해 "국민의 반일감정을 자극하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되겠느냐"며, 정부와 여당의 침착한 대응을 요구했다.

 황 대표는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에서 부랴부랴 특위를 만든다고 하는데 의병을 일으키자는 식의 감정적 주장을 내놓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 시점에서 국민의 반일감정을 자극하는 것은 국익에 도움이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경제 보복이 확대되고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아 하루라도 서둘러서 대책을 세워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런데 청와대 정책실장은 충분히 예상했다고 주장하면서도 정작 대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고, 금융위원장은 일본이 거둬가도 다른 데서 빌리면 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입선 다변화나 소재 부품 국산화가 지금 당면한 위기의 해결책이 될 수 없어 전혀 현실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금이라도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부총리가 기업 총수들을 만나 의견을 수렴하고 곧 대통령도 20대 그룹 총수와 간담회를 한다고 하니 늦었지만 기대를 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정부가 올바른 해결책을 내놓는다면 국민과 나라를 위해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근 일본의 통상 보복조치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와 실망이 날로 확산하면서 불매운동, 비토운동 등이 언급되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정부와 정치권은 침착한 대응책의 논의가 강하게 요구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특위 명칭을 조정하겠다고는 했지만, 초강력 대응책을 이야기하며 사실상 여당이 반일감정을 부추기고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게 아닌가 우려된다"며 "역사갈등을 경제 보복으로 가져가는 일본 정부 행태나 그런 일본에 반일감정 자극으로 갚겠다는 여당이나 모두 한일관계의 원만한 발전을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의 참의원 선거가 끝나는 대로 한일 의회 채널의 긴급 교류를 추진하겠다"며 "오늘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의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역사 갈등을 경제 갈등으로 가져가더니 이번엔 안보 갈등까지 확대하고 있다"며 "근거 없는 발언에 대해 아베 총리가 책임을 져야 하고 만약 (발언의) 근거가 있다면 그 근거를 정확히 밝혀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