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성폭햄 혐의' 배우 강지환 구속영장 신청
상태바
경찰, '성폭햄 혐의' 배우 강지환 구속영장 신청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19.07.1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강지환

 경찰이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배우 강지환씨(42·조태규)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1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형법상 준강간 등의 혐의로 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강씨는 지난 9일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한명을 성폭행하고 나머지 한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피해여성 중 한명이 전날 오후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이용해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도와달라고 요청했고, 친구가 오후 9시 40분께 경찰에 신고하면서 오후 10시 50분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피해 여성 2명중 한명은 경찰 조사에서 "강씨로부터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했고, 나머지 한명은 "성추행을 당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피의자는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으나 목격자가 2명이고 구체적 피해 진술, 당시 정황 등을 근거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범죄 경위 등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 신고를 접수하고 강씨 체포까지 총 1시간 10분이 걸린데 대해 "서울경찰청으로 신고가 접수됐다 경기남부경찰청으로 하달된데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관계자들을 분리하고 진술을 듣다 보니 시간이 걸렸다"며 "사건내용을 모르는 상태에서 무조건 긴급체포는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피해여성들이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지인에게 먼저 연락한 이유에 대해서는 "통상 이런 사건의 경우 친구나 지인에게 먼저 털어놓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