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김상조 '롱리스트' 발언...金, '유념하겠다'
상태바
이 총리, 김상조 '롱리스트' 발언...金, '유념하겠다'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19.07.1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최근 발언에 대해 "정책실장으로서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김 실장이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100개의 롱 리스트가 있다고 했는데 롱 리스트를 알고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의 질의에 "김 실장이 어떤 것을 이야기했는지 알고 있다"며 이렇게 답했다.

 앞서 김 실장은 지난 3일 언론인들을 만나 "일본에서만 수입할 수 있는 소재나 부품을 골라내니 '롱 리스트'가 나오더라"라며 "수출 규제 품목은 리스트에서 우리가 가장 아프다고 느낄 1번에서 3번까지를 딱 짚은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총리가 공개석상에서 이렇게 지적한 것은 일단 김 실장의 당시 발언이 미친 영향 등을 고려할 때 결과적으로 불필요한 발언이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낙연 총리의 지적에 대해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국정운영의 중심에 계신 국무위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주의 촉구였다고 생각한다"며 자세를 낮췄다.

 김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지금 굉장히 어려운 한일관계 문제 속에서 정부가 차분하고도 신중하게 반응하라는 취지의 말씀으로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저를 포함한 모든 정부 관계자가 그 말씀을 유념하고 잘 따르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과 관련해선 "사실 한일관계가 매우 위중하고 어렵기 때문에 정부 차원에서는 여러가지 상황 대비해서 차분히 대응하려고 하고, 낙관적인 상황 뿐만 아니라 모든 경우의 수를 생각하고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다만 상대가 있는 문제다 보니 국민께 상세히 설명드리지 못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는데, 그에 대해 국민들의 넓은 이해와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