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전남 방문해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
상태바
문 대통령, 전남 방문해 '블루 이코노미' 비전 선포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19.07.12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전남도청에서 열린 전남 블루이코노미 경제비전 선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전남 경제 비전 선포식에서 "전남은 섬·해양·하늘·바람·천연자원 등 풍부한 자연자원을 토대로 '블루 이코노미(Blue Economy) 전남'을 향한 원대한 비전을 발표했다"며 "블루 이코노미가 전남 발전과 대한민국 경제 활력의 '블루칩'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남 무안의 전남도청에서 열린 '전남 블루 이코노미 경제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전남 발전과 대한민국 발전은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금일 대통령의 전남 방문은 지역경제 활력과 균형 발전을 위한 취지로 작년 10월 전북 군산을 시작으로 한 10번째 전국 경제 투어다.

 문 대통령은 "전남은 '글로벌 에너지 신산업 수도'라는 이름에 걸맞게 재생에너지 발전량 전국 1위로 에너지신산업을 이끌고 있다"며 "전통 에너지원뿐 아니라 신에너지원을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에너지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나주 빛가람혁신도시를 에너지 밸리로 특화하고 에너지 밸리가 차세대 에너지신산업의 거점으로서 성장하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드론·미래차는 정부의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 중 하나로, 고흥에 드론을 비롯한 무인기 국가종합성능시험장이 건설될 예정"이라며 "나로우주센터와 드론을 중심으로 고흥과 전남이 항공우주산업의 혁신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남은 480억원 규모의 초소형 전기차 실증사업을 유치해 미래차 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됐다"며 "중소·중견기업 중심의 미래차 산업을 선도하는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무안공항을 경유하는 호남고속철도를 조속히 완공하고 호남고속철도와 경전선을 연계해 무안공항을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하겠다"며 "이순신 장군 유적지를 포함한 서남해안 관광·휴양벨트 조성사업과 남해안 관광 활성화 사업을 지원해 전남 관광 6천만 시대를 여는데 정부가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광주 송정∼순천 경전선 전철화도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하겠다"며 "부산까지 운행 시간이 5시간 30분에서 2시간대로 단축돼 호남·영남 사이 더 많은 사람과 물류가 오가고 전남·경남이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