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야당은 반발
상태바
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야당은 반발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19.07.1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회 인사청문회에서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안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2시 40분 윤 후보자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전했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 0시부터 시작된다.

 문 대통령은 앞서 10일 국회에 윤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18일 회동과 관련해 국회에서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윤 후보자의 임명 역시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두 사안은 별개의 문제”라고 거듭 선을 그어 왔었다.

 한편, 문 대통령이 검찰총장 임명을 강행하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국민의 목소리라고 생각하는데 이 정부는 국회 이야기, 국민 이야기를 듣지 않겠다는 걸 다시 한 번 표명한 것"라며 "국회 인사청문회는 왜 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과 함께 정치를 하려 하기보다는 궤멸시키겠다는 이 정부의 기조를 유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입장문에서 "거짓말하는 검찰총장의 개혁을 누가 신뢰하겠느냐"라며 "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 제도를 무력화시킨 독선의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검찰총장 임명 강행으로 역대 최악의 '불통 대통령'을 예약했다"며 "문 대통령이 야당 시절 '불통'이라고 비난하던 이명박 정부가 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 인사는 5년간 17명이었다. 문 대통령은 2년 간 16명으로 신기록 수립은 시간문제"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야당의 발목 잡기가 지나쳐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인사청문회만 열리면 하도 야당에서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니, 정부 출범 초기에는 야당의 반대에 다소 긴장했다면 이제는 그런 단계를 지났다”며 “청문회의 잘못된 관행인 지나친 신상털기와 트집 잡기로 오히려 장관 구인난이 심각한 지경”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