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막말동영상 사과...황당한 해명 지적도 있어
상태바
한국콜마, 막말동영상 사과...황당한 해명 지적도 있어
  • 정병규 경제부 기자
  • 승인 2019.08.0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직원에게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극우 유튜버의 방송을 시청하게 한 한국콜마가 사과에도 불구하고 불매운동에 직면했다.

 한국콜마는 9일 공식입장을 내고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는 뜻을 전했다.

 한국콜마는 “8월 월례조회에서는 현재 한일관계 악화,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 경제 여건이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내용을 역설했다. 더불어 현 위기상황을 강조하며 새로운 각오로 위기에 적극 대응하자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특정 유튜브 영상의 일부분을 인용했다”며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되어서는 안 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지난 6~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서초구 내곡동 신사옥에서 월례조회를 열고 700여명의 임직원 앞에서 극우성향 유튜버 ‘리섭티브이(TV)’의 영상을 튼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 영상은 문재인 정부의 대일본 대응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 등의 발언이 나왔다.

 직장인 익명 앱 ‘블라인드’에는 지난 6일 한국콜마 직원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월례조회에 전 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회장님에 지시로 보수 채널 유튜브를 강제 시청했다”며 “회장님은 동영상 내용에 대해 각자 생각해보라는 말을 남겼고 한일관계에 대해 설명은 하셨는데 동영상 내용이 너무 충격이라 정확하게 담아 듣지 못했다”고 썼다.

 이 내용이 급속하게 번지면서 SNS와 온라인커뮤니티에서는 한국콜마 불매운동까지 번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윤 회장이 친일 성향을 보인다며 “불매운동이 답”이라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한국콜마가 일본콜마와 한일합작 기업이라는 사실과 윤 회장의 과거 행적까지 맞물려 유니클로 등과 함께 불매운동 대상 기업이라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