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농공단지 경쟁력 강화' 위한 토론회 열어
상태바
경북도, '농공단지 경쟁력 강화' 위한 토론회 열어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19.08.12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는 (사)한국농공단지연합회 경북협의회(이하 경북농공단지협의회)와 12일 경상북도경제진흥원에서 경상북도 농공단지 입주기업 위기 극복과 일자리 창출 방안 찾기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장석춘 국회의원을 비롯한 도내 농공단지 입주 기업인 및 시군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공단지 입주기업 활성화를 위한 일자리 지원’이라는 주제로 산학연이 함께 했다.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경상북도경제진흥원의 중소기업 일자리 지원시책 설명에 이어 산업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와 지원이 필요한 부문에 대해 각계각층의 다양한 질문과 답변을 하는 자유토론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토론의 참가자들은 일본수출 규제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농공단지 중소기업 운영 및 인력수급 등의 고충과 예산지원 확대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경북도는 올해 농공단지 도로, 오폐수처리시설 등 노후시설물 정비에 26억원(국비 6억, 지방비 20억)을 투입하여 양질의 산업입지 공급으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경북농공단지협의회의 기술‧경영컨설팅, 홍보, 판로지원 등을 위해서도 도비 6천4백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토론회가 농공단지 입주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역으로 성장하는 새로운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도내 농공단지 재도약을 위해 기반시설 정비, 보조금 지원, 자금 융자 등을 통하여 기업하기 좋은 새바람 행복 경북을 만들 수 있도록 현장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