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본 경제보복 대응, 감정 대응은 안 돼'
상태바
문 대통령 '일본 경제보복 대응, 감정 대응은 안 돼'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19.08.12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도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하면서 "감정적이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앞서 이순신, 임진왜란 등을 언급하며 대일(對日) 강경 메시지를 발신했던 점을 감안한다면 한결 '수위 조절'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일본 경제보복의 부당성을 거듭 지적했다.

 "사흘 후면 광복절"이라고 운을 뗀 문 대통령은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며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고 역설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며 긴 호흡의 필요성을 주문했다.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도 새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해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국간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의 희망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한·일 '경제전쟁'이 다소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수위 조절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주는 국민적 관심이 8.15 메시지에 집중되는 상황"이라며 "차분한 톤으로 시작해 점차적으로 분위기를 고조시켜 나간다는 차원의 일환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국내 경제의 내실을 다지는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도 재확인했다. 아울러, 단순한 '경제 강국'을 넘어 '평화협력의 세계 공동체'를 추구해 나간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와 연대하면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경제력뿐 아니라 인권이나 평화 같은 가치의 면에서도 모범이 되는 나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