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저금리 자금' 지원
상태바
울산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저금리 자금' 지원
  • 이정헌 울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19.08.16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광역시청 전경

 울산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피해를 입게 될 지역 내 중소기업 등의 자금난을 해소시키고자 울산신용보증재단을 통해 300억 원 규모의 긴급 특례보증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먼저,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피해 기업을 대상으로 60억 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기업체당 최대 2억 원 이내에서 0.5% 보증요율을 우대 적용하여 저금리로 지원함으로써 피해 기업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게 된다.

 지원대상은 ▲일본 수출규제 조치로 피해를 입거나 피해발생이 우려되는 중소기업으로 2018년 1월 1일 이후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하여 수출규제 해당품목을 직접수입 또는 구매한 실적이 있는 기업 ▲향후 수출규제 해당품목을 수입·구매 예정 기업으로서 구매계약서 등 증빙이 가능한 기업 ▲정부·지자체로부터 일본 수출규제 관련 경영안정자금 등 정책자금을 배정받는 기업 등이다.

 또한, 경기회복 지연 등으로 경영애로를 겪는 소상공인과 저신용 영세기업 등에 대해서도 240억 원 규모의 보증지원자금을 마련하고 기업체당 최대 5000만원 이내에서 0.8%의 우대 보증요율을 적용한 저금리 특별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경기침체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마련된 이번 특례보증은 8월 16일부터 신청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울산신용보증재단(www.ulsanshinbo.co.kr)에서 확인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