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발사 비난 박지원에 '망탕 지껄이지 말라'
상태바
北, 미사일 발사 비난 박지원에 '망탕 지껄이지 말라'
  • 김용학 보도위원
  • 승인 2019.08.19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19일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비판한 데 대해 “입에 담지 못할 험담”이라며 이례적인 비판을 내놓았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혓바닥을 함부로 놀려대지 말아야 한다’ 제목의 글에서 박지원 의원을 “마치 자기가 6·15 시대의 상징적 인물이나 되는 것처럼 주제넘게 자칭한다”고 표현하며 “이번에도 설태 낀 혓바닥을 마구 놀려대며 구린내를 풍기었다”고 비난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6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페이스북 글에서 “고(故) 정주영 회장님의 고향인 통천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2회 발사한 것은 최소한의 금도를 벗어난 것으로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중앙통신은 “6·15시대에 평양을 방문해 입에 올리기 민망할 정도로 노죽을 부리던 이 연극쟁이가 우리와의 연고 관계를 자랑거리로 정치적 자산으로 이용해 먹을 때는 언제인데 이제 와서 배은망덕한 수작을 늘어놓고 있으니 그 꼴이 더럽기 짝이 없다”고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통신은 이어 “한 번은 더 참을 것이다. 그러나 다시는 우리와의 관계를 망탕 지껄이지 말아야 한다”며 “멍청한 짓을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박 의원은 북한과 오랜 관계가 있는 대표적 인사로 이번 북한의 비판에 대해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그는 김대중 정부의 문화관광부 장관으로서 지난 2000년 4월 8일 베이징에서 송호경 북한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사상 첫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으며 이후 평양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에 김 전 대통령을 수행했다.

 북한 이렇게 강도 높게 비판한 것은 박 의원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현장 지도한 미사일 발사를 지적했기 때문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