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공사,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행사 국무총리상 수상
상태바
대구도시공사,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행사 국무총리상 수상
  • 심순자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19.09.08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구도시공사는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행사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대구도시공사는 지난 6일 인천시 송도 컨벤시아 2층에서 열린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행사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자원순환의 날'은 자원절약과 자원 순환에 대한 의식 확대를 위하여 환경부 주최로 2009년부터 매년 9월 6일 열리는 행사를 말한다. 환경부는 이날 행사에서 자원순환 활동에 기여한 기업과 지자체 등을 선정해 △순환골재 우수활용기관, △자원순환 선도 및 성과우수 사업장, △생활 및 음식폐기물 감량 우수활용 등 세 개 부문의 상을 시상했다.

 대구도시공사는 순환골재 우수활용기관 부문에서 지속가능한 순환 경제를 실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구도시공사는 수성의료지구 단지조성공사 과정에서 순환골재, 순환아스콘을 사용함으로써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부응하며,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했다.

 이밖에도 대구도시공사는 쾌적하고 환경 친화적인 도시건설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대구 도심의 대표적인 유해시설인 안심연료단지를 대구의 새로운 뉴타운으로 개발하는 ‘안심뉴타운 개발사업’을 통해 시민의 생활권 및 건강권 회복에 일조하고 있다.

 대구도시공사 이종덕 사장은 “자원의 절약과 자원순환을 지속적으로 실천해가기 위해선 지역사회와 시민이 참여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시행함에 있어 순환골재와 순환아스팔트콘트리트 등을 적극 사용하여 자원순환 문화조성과 확산에 앞장서나갈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