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고작 친문패권의 우두머리로 커밍아웃인가?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고작 친문패권의 우두머리로 커밍아웃인가?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09.09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기어이, 기어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했다.

 친문패권의 우두머리로의 커밍아웃이자 촛불을 들었던 국민과의 절연 선언과 진배없다. 노무현의 원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내팽개쳤고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을 요구한 국민들의 상처에 소금까지 뿌렸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더 이상 촛불을 팔아서는 안 된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더 이상 노무현을 팔아서도 안 된다.

 이제 법무부장관은 범죄 피의자인 처의 변호 전략을 짜고 국민의 검찰은 범죄 피의자인 법무부장관 부인의 범죄를 단죄하는 희대의 광경이 펼쳐진다.

▲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

 단순히 문서위조를 통한 부정입학 의혹만 있는 것도 아니다.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의 사모펀드는 권력형 비리로 의심받고 있다.

 왜 꼭 조국이고 왜 굳이 조국인가? 혹여 국민들에게 말할 수 없는 속사정이라도 있는 것인가?

 이제 조국의 권력형 비리를 향하던 시선은 청와대로 쏠리고 있다. 이를 자처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고 그 책임도 고스란히 청와대의 몫이다.

                2019년 9월 9일
        민주평화당 대변인 문정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