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 파면을 위한 국민연대 제안
상태바
황교안, 조국 파면을 위한 국민연대 제안
  • 조창영 서울본부/정치2부장
  • 승인 2019.09.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교안 대표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국민 연대를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10일 오전 한국당 원내대책회의 비공개 전환 직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파면과 문 대통령의 폭정을 막기 위해 분연히 일어나 싸워 이겨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황 대표는 “자유대한민국을 세우고 가꾸고 지켜오신 자유 민주시민과 앞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미래세대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한다”며 “조국 파면과 자유 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가 폭정을 막는 마지막 힘이 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뜻을 같이하는 야권과 재야시민사회단체, 자유시민들이 힘을 합쳐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려야한다”며 “문 대통령의 독선을 막기 위해 자유민주가치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기자회견을 마친후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문 정권의 폭정과 폭주를 막기 위한 여러 방안들을 함께 강구할 수 있는 그런 개념으로 생각해 달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부터 시작이라 적극적인 동참이 있을거라 생각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발빠르게 움직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