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평안남도에서 미상발사체 2회 발사
상태바
합참 '北, 평안남도에서 미상발사체 2회 발사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19.09.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동참모본부는 10일 "북한이 오늘 새벽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4일 이후 17일 만에 무력시위로 9월 중 북미 대화를 재개하자는 뜻을 공개적으로 나타낸지 하루 만에 발사체를 쏘며 미국을 자극했다.

 지난 5월부터 시작된 북한의 발사체 시험발사는 한미 연합연습을 전후로 7차례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연쇄적으로 발사하는 등 집중됐다. 한 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이번에 시험발사를 재개하며 10번째를 채웠다.

 특히 북한은 전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미국에 실무협상 개최 제의를 한지 하루 만에 발사체를 쏴 의도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이 이번에 내륙을 관통하도록 발사체를 쏜 것으로 미뤄 최근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신형 무기체계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