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조국 관련 수사, 헌법정신에 입각해 수사'
상태바
윤석열 '조국 관련 수사, 헌법정신에 입각해 수사'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09.10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

 조국 법무부 장관과 그의 일가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0일 ‘사모펀드’ 의혹과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 등과 관련한 압수수색을 실시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개혁을 방해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헌법정신에 입각한 수사'라는 입장을 밝혔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윤 총장은 지난 9일 간부들과 점심식사를 하며 “나는 정치에는 하나도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또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며 “중립성을 지키면서 본분에 맞는 일을 하면 된다”고 했다.

 특히 윤 총장은 “일각에서 나를 ‘검찰주의자’라고 평가하지만 기본적으로 ‘헌법주의자’”라고 언급했다. “‘검찰조직 우선주의’에 빠져 검찰개혁에 제동을 걸기 위해 무리한 수사를 한다는 지적과 달리 헌법정신에 담긴 공정성과 균형성에 입각해 수사하고 있다는 의미”라고 검찰 관계자는 설명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일명 ‘조국 가족펀드’의 투자처인 가로등점멸기 제조업체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의 노원구 자택에 수사인력을 보내 회사 자금 흐름 등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이 지난달 27일 조 장관 의혹에 관련된 장소들을 전방위적으로 압수수색할 당시 웰스씨앤티 사무실은 그 대상에 포함됐으나, 최 대표 자택은 제외된 바 있다.

 검찰은 이날 조 장관의 전 제수씨인 조모씨의 부산 해운대구 자택에도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조 장관 동생과 ‘위장이혼’을 했다는 의혹과 조 장관 가족과의 이례적인 부동산 매매로 일종의 ‘위장매매’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