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북한이탈주민 종합건강검진 지원 나선다
상태바
인천시, 북한이탈주민 종합건강검진 지원 나선다
  • 심순자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19.09.2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일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건강지원 업무협약식'에서 백성현 인천하나센터 이사장(왼쪽부터),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조승연 인천의료원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인천시는 25일 오전 10시 인천시장 접견실에서 인천의료원 및 인천하나센터와 ‘북한이탈주민 건강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북한이탈주민의 건강에 대한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하여 3개 기관 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 하고 상호 적극적인 지원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자 마련되었다.

 세 기관은 ‘인천광역시에 거주하는 북한이탈주민들에 대한 체계적 건강관리를 통해 이들의 지역사회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한다.”는 기본 목적 하에 ▲ 북한이탈주민 종합건강검진비 지원, ▲ 방문건강관리 및 무료이동검진, 심리검사, 장례식장 이용 시 감면, ▲ 건강취약 대상자 발굴 및 의료원과 연계한 의료서비스 홍보·지원을 위하여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다.

 이용헌 남북교류협력담당관은 “2018년 남북하나재단 북한이탈주민 사회통합조사에 따르면 북한이탈주민의 정기 건강검진비율은 61.6%로 일반주민 80.4%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번 협약체결을 시작으로 북한이탈주민의 건강증진을 위한 체계를 확립하고 보다 효율적이고 전문적인 건강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인천의료원과 인천하나센터와 협력하여 올해 10월부터 인천에 거주하는 30세 이상인 북한이탈주민 65명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원 범위 내에서 종합건강검진비를 지원하고 2020년부터는 200명으로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