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전 보좌관, '김정은 자발적 핵포기 없을 것...군사적 옵션 준비해야'
상태바
볼턴 전 보좌관, '김정은 자발적 핵포기 없을 것...군사적 옵션 준비해야'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19.10.0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 상황에서는 결코 자발적으로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현지시각 30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와 중앙일보가 주관한 행사에 참석해 김 위원장에 대해 "국제 제재를 완화하려고 시도할지는 모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볼턴 전 보좌관은 "나에게는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내리지 않은 게 분명해 보인다"며 "나는 그 반대가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볼턴 전 보좌관은 "김정은은 운반 가능한 핵 무기 능력을 유지하기 위해 그리고 그것을 추가로 개발하기 위해 그가 할 수 있는 무엇이든 할 것"이라며 "북한이 운반가능한 핵무기를 갖는 것을 용납하지 않는 것이 우리의 정책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일정한 시점에서는 군사력이 옵션이 돼야 한다"며 "북한이 핵무기를 계속 보유할 경우 아시아 내에 일본, 한국 등 핵보유국이 더 많이 생길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지난 10일 경질된 이후 공개 무대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