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2019년도 하반기 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한다
상태바
대구시, 2019년도 하반기 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한다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19.10.07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대구시 상반기 혁신우수사례 경진대회 수상자들
2019 대구시 상반기 혁신우수사례 경진대회 수상자들

 대구시는 10월 8일 오후 2시 대구경북디자인센터 컨벤션 홀에서 ‘대구시 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경진대회에서는 대구시, 구・군, 공사・공단이 추진한 혁신사례 52건 중 정부혁신평가 전문가의 1차 서면심사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14건의 우수사례들이 열띤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본선에 진출한 14건(△대구시 5 △구・군 6 △공사・공단 3)은 권영진 시장이 강조해온 ‘시정혁신의 시민 접점까지 확산’과 ‘구석구석에서 혁신이 일어나고 있음’이 나타나고 있다는 의미로 받아 들여 지고 있다.

 이날 경진대회에서 입상한 상위 5건에 대해서는 11월에 개최되는 행정안전부 ‘정부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도 참여해 전국의 혁신사례들과 경쟁하는 만큼 전문가와 시민심사위원들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발된다.

 또 대구시가 올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일하는 방식 혁신’사례 공모로 접수된 32건 중, 내부직원과 전문가 심사를 거쳐 선정된 우수사례 7건도 함께 시상한다.

 ‘일하는 방식 혁신’ 부문 금상에 선정된 ‘대구・경북 상생협력 체납차량 번호판 합동영치’는 전국 최초 인접 광역시도간 단속 실시로 체납 자동차세 징수액이 전년 동기 대비 일백오십억 원이 증가하는 효과를 거두어 심사 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영준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대구시 혁신 사례들이 다른 지자체들의 벤치마킹을 넘어 정부정책으로 채택되는 사례들이 늘고 있고 2019 대한민국 정부혁신평가에서 최우수상인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등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시민의 삶을 바꾸는 혁신을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