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보수단체, 한글날에 광화문에서 '조국 규탄' 대규모 집회 열어
상태바
범보수단체, 한글날에 광화문에서 '조국 규탄' 대규모 집회 열어
  • 김진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19.10.09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날인 9일에도 광화문에서 남대문에 이르기까지 보수진영 주최의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사진은 이순신 동상에서 광화문까지의 광경
한글날인 9일에도 광화문에서 남대문에 이르기까지 보수진영 주최의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사진은 이순신 동상에서 광화문까지의 광경

 개천절에 이어 한글날인 9일에도 광화문에서 남대문에 이르기까지 범보수진영 주최의 대규모 집회가 열렸고, 개천정인 3일 처럼 종로등 간선도로 등에도 많은 사람들이 태극기와 '문재인 하야', '조국사퇴' 피켓을 들고 거리를 누볐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는 이날 정오께부터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광화문 광장 북단부터 숭례문 앞까지 약 1.7㎞ 구간을 차지했다. 일부 참가자들은 세종로 사거리에서 종로1가 방면, 서대문 방면으로도 진출했다.

 앞서 지난 3일 개천절 집회때는 광화문 남측광장∼서울역까지 2.1㎞ 구간이 통제됐고, 주최 측은 300만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참가자들은 '조국 OUT' '문재인 하야' '검찰개혁? 검찰장악!'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과 태극기, 성조기를 들고 "국민의 명령이다. 조국은 감옥 가라" "문재인은 퇴진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투쟁본부 총괄대표이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인 전광훈 목사는 단상에 올라 "대한민국이 사느냐 죽느냐 결사적인 각오로 1천400개 시민단체와 학계·종교계 모두가 이 자리에 모였다"며 "오늘 500만 명을 넘어섰고, 오후 2시까지 지나면 1천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당직자들과 의원들도 대거 참석했으나 단상에 오르지는 않았다. 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이 '동원집회'라고 비난하자, 이날 집회는 개별자격으로 참석하기로 했다. 하지만 황 대표 등은 앞서 SNS를 통해 보수시민들에게 집회 참여를 적극 독려했다.

 집회에는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으로 구성된 서울대 광화문집회 추진위원회도 참석했다. 이들은 집회 시작 전 참가자들에게 조국 장관 아들딸의 인턴활동을 비꼰 '인턴십 활동 예정증명서' 1천장을 나눠주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군복을 입고 모인 일부 노년층은 영정으로 꾸민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밟으며 "빨갱이를 척결해야 한다"고 외치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집회후 청와대를 향해 행진했다. 청와대 입구 길거리에서는 지난 3일 개천절 집회후 수백명이 조국 퇴진을 주장하며 이날까지 철야 농성을 계속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촉구하는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4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조 장관 구속과 문재인 정권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와 기자회견을 갖는다.

 또 저녁 7시부터는 대한문부터 마로니에공원까지 법무부 장관 임명규탄 행진과 야간문화제가 진행된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84개 중대 5천여명의 병력을 광장 안팎에 배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