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배달의 다리' 제막식 11일 오후 개최한다
상태바
울산시, '배달의 다리' 제막식 11일 오후 개최한다
  • 이정헌 울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19.10.11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울산교 노천 카페인 ‘배달의 다리’가 지난 4 ~ 5일 운영된 가운데, 태풍 ‘미탁’으로 연기되었던 제막식을 11일 오후 6시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제막 및 점등행사와 거리 공연, 전자바이올린 및 통기타 공연, 불꽃놀이, 거리 마임 퍼포먼스 등의 문화공연이 펼쳐져 태화강의 노을과 어우러진다.

 울산교 ‘배달의 다리’는 10월 26일까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5시부터 10시까지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배달의 다리’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방문하여 근처 맛집 등에서 간편한 배달음식을 시켜서 먹을 수 있는 야외 카페 공간이다.

 야외 카페존(테이블석, 스탠딩석), 버스킹존,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 경관 조명, 임시화장실(중구 공영주차장, 남구 둔치) 등으로 조성되어 있다.

 야외 카페존에서 배달앱이나 현장에 비치된 메뉴판을 통해 간단한 먹거리를 먹으면서, 다양한 거리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매주 시민참여 거리 버스킹, 마임공연, 추억의 음악다방, 할로윈 체험행사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태풍 등 기상 여건으로 당초보다 1주 연기하여 지난 4~5일에 시민에게 선보인 배달의 다리는 개장과 동시에 만석이 되는 등 입장 대기가 많아, 새로운 문화공간에 대한 시민의 요구를 확인할 수 있었다.

 울산시는 시범운영 과정에서 도출된 문제점 등을 보완해 시민들이 쾌적하고 여유롭게 즐길 수 있는 문화와 휴식의 공간으로 재단장해 내년 4월부터 10월까지 분격 운영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