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T원장, '조국 딸 인턴증명서 발급 안 해...관련자 징계 검토'
상태바
KIST원장, '조국 딸 인턴증명서 발급 안 해...관련자 징계 검토'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19.10.1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병권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1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조모씨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십 활동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야당은 "조모씨의 KIST 출입기록은 단 3일"이라며 '허위 인턴십'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의 KIST 등 26개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감에서 "당시에는 태그가 없었고 방문증 확인만 있었다"며 "KIST는 1급 보안시설이다. 그런데 방문증 없이 어떻게 2주간 KIST 내부를 마음대로 돌아다니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최연혜 한국당 의원도 "조모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자기소개서에 따르면 KIST에서 3주간 인턴 활동을 했다고 적혀있다. 그런데 KIST는 언론에 조씨의 인턴 기간이 5일이라고 했고 조 장관은 2주라고 밝히며 엇갈린 주장을 하고 있다"며 "하지만 KIST 출입관리시스템을 보면 방문증 발급내역은 단 3일"이라고 말했다.

 이와관련 이병권 KIST 원장은 "출입증 없이 KIST에 들어오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조모씨가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인턴증명서에 대해서는 "증명서를 발급한 적이 없다"며 "이모 박사가 개인적으로 이메일로 확인서를 써줬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국감에서는 KIST 내 상징조형물에 조모씨의 이름이 새겨져 있는 것을 두고 조치를 취하라는 요구도 나왔다. 과방위 한국당 간사 김성태(비례) 의원은 "연도별 KIST를 거쳐간 인물을 적는 조형물에 조 장관의 딸의 이름이 있다"면서 "상징물에 이름까지 넣어준다는 것은 권력층 자녀 아니면 가능한 일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김경진 무소속 의원도 "3~5일 스쳐간 인턴이고 증명서도 허위인데 그런 사람 이름이 조형물에 있는 게 부끄럽지 않냐"라면서 "연구나 연구기관은 정치에 영향을 받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조모씨 이름을 상징물에서 빼야 한다. KIST를 빛낸 나머지 2만6000명을 욕되게 하는 것"이라며 "과학기술연구의 산실인 KIST가 입시부정을 위한 가짜 스펙쌓기용 위조공장으로 전락해 버린 데 대한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