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 KBS를 배신한 정권의 나팔수, 양승동 사장은 물러나라
상태바
국민과 KBS를 배신한 정권의 나팔수, 양승동 사장은 물러나라
  • 김창민 서울본부/정치부차장
  • 승인 2019.10.12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홍위병, 유시민 당장 '그 입 다물라' -

 지난 8일 유시민 노무현 재단이사장은 유튜브를 통해“KBS 기자가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 金모씨와 인터뷰를 하고도 보도하지 않았고, 그 내용을 검찰에 유포했다”고 주장하며‘범법자 조국’지키기의 돌격대임을 스스로 자임하고 있다.

 또한 양승동 사장을 비롯한 KBS 경영진은 이번 사태와 관련하여 내부 기자들의 입장보다 유시민 주장에 일방적으로 굴복하고 있다. 이에 『민언련 산하 본부노조위원장』출신인 KBS 사회부장마저 사퇴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

 유시민에 부화뇌동하여 최소한의 ‘팩트 체크’조차도 내팽개치고, KBS 법조기자들의 취재를 억압하며 정권의 입맛에 맞는 뉴스만 보도하려는 양 사장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실제 양 사장 체제이후 줄곧 제기되어 온 ▲조국 보도 등 정부비판 방송 축소ㆍ은폐, ▲양 사장 및 정권에 우호적인 인사들의 요직 독점, ▲조선중앙통신의 남측 지부를 자임할 정도인 김정은 띄우기, ▲서초동 촛불집회 200만 운운 등 정부편향 방송 등에서 이미 KBS는 공정방송이기를 포기하고 ‘정권방송’, ‘노영방송’, ‘친북방송’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 모든 책임은 양승동이 져야한다. 또한 정권의 앞잡이 노릇하는 양 사장은 ‘KBS 사장’자격 없다. 지금 당장 물러나 청와대 유튜브 방송이나 운영하기 바란다.

 또한 유시민에게 엄중 경고한다. 청와대와 한통속이 되어 권력의 단맛에 빠져 KBS를 좌지우지 하지 말라.

 ‘노무현 재단 이사장’으로 그 이름을 더럽히지 말라. 그리고 조국 홍위병 역할도 당장 그만 두기 바란다. 마지막으로 유 이사장은 “현란한 말솜씨와 궤변으로 국민을 우롱하지 말라. 국민들은 정확히 직시하고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기억하기 바란다.

              2019. 10. 11
자유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위원장, 박성중ㆍ길환영) 위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