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조국 사퇴, 갈등 야기해 송구...검찰 개혁에 매진할 것'
상태바
문 대통령 '조국 사퇴, 갈등 야기해 송구...검찰 개혁에 매진할 것'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19.10.14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다"며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고,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에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조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검찰개혁에 대한 조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검찰개혁의 절실함에 대해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에 우리 사회가 큰 진통을 겪었고,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국민들께 송구스럽다"며 "그럼에도 의미가 있었던 건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에 대해 깊이 생각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의 역할에 대해선 정부가 개입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지만, 언론 스스로 그 절박함에 대해 깊이 성찰하면서 신뢰받는 언론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조 장관이 발표한 검찰개혁 방안과 관련해, "검찰이 개혁의 대상에 머물지 않고 주체가 된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며 "국회의 입법까지 이뤄지면 검찰개혁의 기본이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공정한 수사관행과 인권보호 수사, 공평한 인사, 내부 잘못에 대한 강력한 자기 정화, 조직이 아니라 국민을 중심에 놓는 검찰문화의 확립, 전관예우 특권 폐지 등은 검찰 스스로의 개혁 의지가 있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