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후, 서울 도심 곳곳에서 정권규탄 vs 공수처 설치 집회 열려
상태바
조국 사퇴 후, 서울 도심 곳곳에서 정권규탄 vs 공수처 설치 집회 열려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19.10.2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진 사퇴한 뒤 첫 주말에 서울 도심 곳곳에서 현 정권을 규탄하는 집회와 검찰 개혁 및 공수처 설치를 염원하는 집회가 열리면서 보수진영과 진보진영의 대립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개최했다
자유한국당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개최했다

 자유한국당은 19일 오후 1시께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며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장외투쟁을 이어나갔다. 주최측은 이날 현장에 총 10만명 이상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폭망경제 살려내라', '국민명령 국정전환', '국민명령 공정정의'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었다. '문재인 탄핵', '종북 척결', '북진! 멸공통일'과 같은 피켓 문구도 눈에 띄었다.

 이날 집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여당이 검찰개혁의 핵심으로 꼽고 있는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저지를 위한 발언을 이어나갔다.

 황 대표는 "수사기관이 부족해서 또 수사기관을 만들어야 하나, 우리나라 국민들이 맨날 범죄만 짓나, 수사기관이 몇십만명 있어야 되는 나라인가"라며 "지금 검찰 잘하고 있는데 '옥상옥' 공수처라는 것을 만들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수처를 만드려는 의도는 내멋대로 법을 주무르겠다는 것"이라면서 "내게 불리한 수사를 검찰이 하면 수사 중단하고 사건 갖고올 수 있는 게 공수처법"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전 장관의 사퇴를 '10월 항쟁'의 승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조 전 장관을 우리가 사퇴시키며 10월 항쟁은 승리했지만, 지금부터 시작"이라며 "지금부터 무능·위선 정권에 대한 심판을 시작하자"고 외쳤다.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앞에서 '제10차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열렸다

 같은날 오후 5시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맞은 편에서 개싸움국민운동본부(이하 개국본)와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 등 시민단체는 '제10차 촛불 문화제'를 개최했다. 이들은 최근 매주 토요일 서초동 앞에서 9차까지 열린 촛불 문화제를 주도한 단체다.

 주최 측은 지난 12일 집회를 끝으로 검찰개혁 촉구 집회를 잠정 중단했다. 그러나 14일 조 전 장관이 사퇴하면서 집회 장소를 여의도로 옮겨 재개했다.

 이날 사전행사에서 사회자는 "우리가 국회로 온 이유는 이제 공이 국회에 있기 때문"이라며 '자한당(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 '공수처를 설치하라', '국회는 응답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어 "검찰이 무소불위 권력을 가지고 법무부 장관 가족들 인질극을 벌여왔다"며 "그 칼날은 국민들에게도 향할 것"이라며 검찰개혁을 요구했다.

 참가자들은 각각 '설치하라 공수처', '응답하라 국회', '기레기 out'이라는 문구가 담긴 피켓과 노랑풍선, LED 촛불 등을 들고 집회에 참석했다. 곳곳에선 태극기 피켓도 보였다. 피켓 뒷편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초상화가 그려져 있었다.

 이들은 집회 시작 전 대형 태극기를 참가자들 머리 위로 올리는 퍼포먼스를 개최했다. 또 민중가요 등을 부르며 사전집회를 이어나갔다.

 자유연대도 인근에선 조국 전 장관의 구속을 촉구하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여의도 맞불 2차 대전(애국함성문화제)'을 진행하며 '공수처 반대', '조국 구속', '문재인 탄핵' 등을 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