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시민실천운동' 1년...발전방안 토론
상태바
서울시,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시민실천운동' 1년...발전방안 토론
  • 김진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19.10.2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들과 함께 ‘1회용 플라스틱 안 쓰기 시민실천운동’을 펼치고 있는 서울시가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새로운 시민실천운동 발전방안 마련에 나섰다.

 시는 22일 오후 2시 서소문청사 대회의실에서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플라스틱 프리 서울 이야기 카페’ 시민토론회를 개최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8월 환경시민단체와 손잡고 ‘1회용 플라스틱으로부터 자유로운 도시, 서울’을 목표로 시민실천운동 시작을 알리는 발대식을 개최한 바 있다.

 이번 토론회는 시민들과 5대 시민실천운동 추진단체 활동가, 쓰레기함께줄이기 시민운동본부 위원 등 다양한 계층의 시민 120여명이 참여해 생활 속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폭넓은 의견을 모으는 장으로 마련된다.

 토론회에서는 시가 지난해 9월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종합계획’을 마련한 이후 5대 시민실천운동 분야 ▲컵·빨대 ▲비닐봉투 ▲세탁비닐 ▲배달용품 줄이기 추진 활동 사항 및 애로사항 등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각 분야별 제시된 질문에 대해 참여 시민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게 된다.

 시는 일상 생활속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5대 1회용품을 선정하여 시민단체 주도로 지속적인 시민실천운동을 펼치고 있으며, 서울환경연합은 컵·빨대, 새마을부녀회는 비닐봉투,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세탁비닐, 녹색미래는 배달용품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각 분야별로 매 월 시민, 전통시장 상인 등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전개하고, 커피매장 모니터링, 전통시장 투어, 세탁업소 현장방문 및 설문조사, 프랜차이즈 모니터링 등 다양한 실천운동을 전개했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주제를 질문으로 표현하고 토론 참가자들이 테이블을 옮기면서 다른 분야의 질문들에 대한 대화를 이어가며 해법을 찾아가는 ‘월드카페(World Cafe)’ 형식으로 진행되어 좀 더 깊이 있는 폭넓은 의견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이날 도출된 의견을 수합하여 새로운 5대 시민실천운동의 발전방안을 마련하고, 내년도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5대 시민실천운동의 추진계획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최규동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실천의지가 중요하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일상 생활속에서 작은 실천 노력으로 1회용품을 줄일 수 있는 소중한 의견이 나오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시민들과 함께 1회용 플라스틱 없는 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