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교수 영장실질심사 출석...'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상태바
정경심 교수 영장실질심사 출석...'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 김영례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19.10.23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2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10분쯤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정 교수는 출석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는 검찰이 정 교수에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따른 것이다.

 앞선 21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정 교수에 대해 ▲딸 조모(28)씨의 위조된 동양대 표창장 등을 서울대·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사용한 업무·공무집행 방해 ▲사모펀드 투자금 약정 허위신고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차명주식 취득 ▲ 동양대 연구실과 서울 방배동 자택 PC 증거인멸 등 모두 11개 범죄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교수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시작됐다. 구속 여부는 이날 밤이나 24일 새벽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