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모친 별세, 가족장으로 진행...정치권 애도 이어져
상태바
문 대통령 모친 별세, 가족장으로 진행...정치권 애도 이어져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19.10.30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청와대]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29일 소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향년 92세.

고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께서 10월 29일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하셨다"고 밝히고 “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며 "애도와 추모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모친의 상태가 위중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이날 오후 수원에서 개최된 '2019년 새마을지도자대회' 참석 직후 부산으로 향했다. 부인 김정숙 여사는 문 대통령에 앞서 이날 오전 부산으로 내려가 강 여사의 옆을 지키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 여사는 노환으로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였고, 최근 부산의 한 병원에 입원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26일에도 급하게 강 여사를 찾은 바 있다.

강 여사의 장례절차는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오는 31일까지 3일간 가족장으로 조용히 치러진다. 

한편, 정치권은 문 대통령 모친 별세 소식에 애도를 표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빈소를 찾는 대신 31일 열리는 발인미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이인영 원내대표와 윤호중 사무총장은 각각 전날 의원들에게 보낸 공지문에서 "대통령께서는 모친상에 일체의 조문이나 조화를 정중히 사양하고 조의의 마음만 받겠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의원님들께서는 이러한 대통령의 뜻을 따라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30일 오후 각각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가족장으로 하겠다고 말씀하셨지만, 대통령 어머님이 돌아가신 점에 대해 애도를 표하러 가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이날 오후 빈소를 찾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화와 조문 자체를 받지 않는다고 말씀하셔서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며 빈소 조문을 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빈소를 방문해 조문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았고, 조배숙 원내대표도 오후에 빈소를 방문해 고인을 추모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