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시위 격화로 APEC 정상회의 개최 전격취소
상태바
칠레, 시위 격화로 APEC 정상회의 개최 전격취소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19.10.3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레 반정부 시위 모습 ⓒAP
칠레 반정부 시위 모습 ⓒAP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시위 격화로 칠레가 결국 내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를 전격 취소했다. 정상회의 개막을 불과 17일 남기고 내린 결정이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11월 APEC 정상회의와 12월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5)를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고 현지 일간 엘메르쿠리오와 AP통신 등 주요 외신이 전했다.

 피녜라 대통령은 이같은 결정이 "최근 몇 주간 칠레와 모든 국민들이 겪어온 어려운 상황" 때문이라며 "정부가 가장 걱정하고 중요시하는 것은 공공질서와 시민들의 안전, 사회적 평화를 회복하는 데 집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피녜라 대통령은 이어 "매우 어렵고 고통스러운 결정이었다. 이 결정으로 APEC과 COP에 생길 문제와 불편에 깊은 유감을 전한다"며 "대통령은 그 어떤 것보다 항상 자국민이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APEC은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호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21개국이 참여하는 지역 경제 협의체다.

 내달 16∼17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릴 계획이던 올해 정상회의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APEC 정상회의 개최가 취소되면서 이를 계기로 한 참가국 정상의 양자회담 등의 일정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산티아고에서는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만남 가능성도 제기됐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조기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뜻을 담은 친서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본 측은 다음 달 중에는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방침을 굳혔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전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는 또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과 관련한 1단계 합의에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서명하는 방안도 추진돼왔으나 이 일정 역시 변경이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경우 일찌감치 APEC 정상회의 참석을 발표했다가 이날 피녜라 대통령의 발표 몇 시간 전에 참석 취소 결정을 알렸다. 푸틴 대통령은 불참 결정이 현지 시위 사태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COP25는 12월 2∼13일 열릴 계획이었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스웨덴의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 등이 참석하기도 돼 있었다.

 지하철 요금 30페소(약 50원) 인상으로 19일부터 촉발된 시위는 고물가에 대한 불만으로 이어졌고, 18일 내려진 국가비상사태 취소를 요구하며 격화됐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칠레 내무장관은 28일 19일부터 시작된 시위로 최소 20명이 사망하고 473명이 다쳤다고 발표했다.

 칠레정부는 시위 기간에 구금된 사람이 7100여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피네라 대통령은 반정부 대규모 폭력시위가 이어지자 28일 8명의 장관을 교체했지만 시위대의 불만을 잠재우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