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 사과 없다...황교안 사실상 영입 철회 수순
상태바
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 사과 없다...황교안 사실상 영입 철회 수순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11.0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게 한 이른바 '삼청교육대 발언'에 대해 "사과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장은 5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사과할 일이 아니고 해명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과 한다는 것은 임 소장이 해왔던 비이성적이고 비인간적인 행동들을 인정하는 결과가 되기 때문에 사과할 수 없다는 뜻" 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해당 발언에 대해서는 "삼청교육대의 정당성을 말하는 게 아니고 임 소장의 비인권적인 행태에 대한 분노의 표현이었다"고 해명했다.

 박 전 대장은 어제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자신의 유튜브 방송을 통해 "박찬주 대장을 우리공화당에 모시게 됐다"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박 전 대장 영입을 철회하는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전반기 소상공인 정책평가를 위한 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과 관련, "국민의 관점에서 판단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박 전 대장을 '정말 귀한 분'이라고 옹호하면서 내부 총질을 하지 말라며 당내 비판에 맞서왔던 입장과는 결이 다른 것이어서 영입 철회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박 전 대장의 기자회견은 국민의 귀를 의심케 했다"며 "황교안 대표는 박찬주의 망언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하기도 했다.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당 회의에서 "한국당은 공관병 갑질을 갑질로 인식하지 못하고, 병사의 인권은 안중에도 없고, 자신을 비판한 사람에게 삼청교육대 운운하는 박찬주 전 대장을 꼭 영입하기 바란다"며 "공안검사 출신 황교안 당 대표와 한국당에 딱 어울리는 분"이라고 꼬집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