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오신환, '강기정 사퇴해야'...국회 예산 협상 난항
상태바
나경원·오신환, '강기정 사퇴해야'...국회 예산 협상 난항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11.05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5일 한 목소리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사퇴를 요구했다.

 보수대통합이 거론되는 미묘한 시기에 두 보수야당이 한 목소리를 낸 것이어서 주목된다.

 나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한 입장 정리가 없으면 국회 상황도 풀기 어렵다"고 언급, 사실상 강 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강 수석은 앞서 지난 1일 나 원내대표가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추궁하면서 "그렇게 우기시지 말라고요"라고 말하자, 답변석 뒷줄에서 일어나 "우기다가 뭐요, 우기다가 뭐냐고"라는 말을 하면서 목소리를 높였다.

 강 수석의 '버럭'에 운영위 국정감사는 고성 등 난타전을 주고 받다 정지된 상태다.

 나 원내대표는 "막 나가는 청와대의 그 진면목을 또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 국회를 넘어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대화와 타협으로 여야 의견을 조율하고 국민 절반의 목소리 듣겠다는 모습이 없다는 점에서 청와대는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정무수석은 야당과 밀접하게 대화를 해야하는데, 그런 부분에 있어서 (강 수석은)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도 나 원내대표와 입장을 같이 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강 수석을 '정쟁수석'으로 표현하면서 "바로 이런 사태가 벌어지기 때문에 이 민감한 시국에 청와대 정쟁수석의 존재 자체가 해악이라고 말씀드렸던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강 수석을 즉각 해임하고 국회에 사과하길 바란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야당을 대하는 대통령 주변 조직의 시각에 다소 문제가 있어보인다"며 "생각이 다르다고 화를 내서는 안 된다. 뛰는 대통령, 걷는 참모로는 국민이 위험하다"며 강 수석을 비판했다.

 이날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강 수석의 태도를 문제삼는 야당 의원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실제 당장 전날 오후 열릴 예정이던 여야 3당의 경제·민생 법안 처리 관련 첫 실무회동이 취소됐고, 이날 오후로 예정된 검찰개혁 법안 관련 실무진 회동도 연기되는 등 여야 공식 협상테이블 가동이 줄줄이 중단되며 경색 징후가 감지된다.

 오는 7일 청와대 등 예산안 심사를 위해 에정됐던 운영위 전체회의도 한국당 요청으로 연기됐다.

 민주당 지도부는 일단 야당이 과도한 정치공세를 펴고 있다며 일절 대응을 자제하고 있지만, 청와대발 돌발 변수에 마땅한 대책 마련이 쉽지 않아 내부적으로는 조심스러운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