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영남권·강남3구 3선 이상 의원들 험지에 출마해야'
상태바
김태흠, '영남권·강남3구 3선 이상 의원들 험지에 출마해야'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19.11.05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의 공천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이 5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의 공천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태흠 의원은 5일 “영남권, 서울 강남 3구 등 3선 이상 의원들은 정치에서 용퇴하든가, 당의 결정에 따라 수도권 험지에서 출마해주기 바란다”며 당내 인적쇄신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당 총선준비의 시작은 희생과 헌신이고 결과는 승리이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모든 현역의원은 출마 지역, 공천여부 등 모든 기득권을 포기하고 당의 결정에 순응해야 한다. 저부터 앞장서 당의 뜻을 따르겠다”며 “원외 전·현직 당 지도부, 지도자를 자처하는 인사들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당의 기반이 좋은 지역에서 3선 정치인으로서 입지를 다졌다면 대인호변(덕이 높은 사람이 정치하게 되면 세상을 근본적으로 선명하게 변화시킨다는 의미)의 자세로, 새로운 곳에서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자세로 과감하게 도전하는 것이 정치인의 올바른 자세라고 생각한다”며 “그러한 용기가 없다면 스스로 용퇴의 길을 선택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지금 우리 자유한국당에 절실히 필요한 것은 ‘나를 버려 나라를 구하고 당을 구하겠다’는 결기와 희생정신”이라며 “당 대표부터 희생하는 솔선수범을 보이고 현역의원을 포함한 당 구성원 모두가 기득권을 버리고 환골탈태하겠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수 대통합에 대해서는 반드시 필요하지만, 당의 가치 재정립과 미래비전 제시가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정치적 유불리로 이합집산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가치, 미래의 가치를 중심으로 함께 해야 중도까지 어우르는 진정한 대통합이 된다”며 “새로운 가치, 미래의 가치가 통합의 대의명분이고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 준비의 첫 순서로 당의 인적쇄신을 통한 새로운 변화가 시작돼야 한다”며 “과거 지도자급 인사들이 은퇴해 뒤에서 도와주든가, 정치를 한다면 살신성인의 모습으로 험지를 선택해 가야 솔선수범하는 모습”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