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문희상 의장의 강제징용 해법 받아들일 수 없어'
상태바
일본 정부, '문희상 의장의 강제징용 해법 받아들일 수 없어'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19.11.0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을 공식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5일 오후 도쿄의 와세다대학교에서 “제2의 김대중-오부치 선언, 문재인-아베 선언을 기대합니다 : 진정한 신뢰, 창의적 해법으로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복원"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일본을 공식 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5일 오후 도쿄의 와세다대학교에서 “제2의 김대중-오부치 선언, 문재인-아베 선언을 기대합니다 : 진정한 신뢰, 창의적 해법으로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복원"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했다.

 방일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강제징용 문제의 해법으로 제안한 '1+1+국민성금(α)' 안에 대해 일본 정부가 즉각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6일 NHK에 문 의장의 제안과 관련해 NHK에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말해 온 것처럼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NHK는 문 의장의 제안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일본 정부와 여당 자민당 내에서 많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아베 신조 일본총리가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단시간 말을 주고받을 때 징용문제에 대해 일본 측이 입장을 바꾸는 일은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며 일본 측이 자금을 내는 것으로 이어지는 대응은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전날 와세다(早稻田)대 특강 등을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으로 한국과 일본 기업, 양국 국민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지원해 기금을 만드는 내용의 '1+1+국민성금' 방안을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