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의원 '공수처, 마지막까지 토론으로 고쳐야'
상태바
금태섭 의원 '공수처, 마지막까지 토론으로 고쳐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11.06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의원
금태섭 의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은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관련해 민주당 의원들도 여러 가지 걱정을 한다며 마지막까지 토론해서 고쳐야 한다고 밝혔다.

 금 의원은 6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수처가 사실은 전 세계적으로 전례가 거의 없는 제도이기 때문에 많은 토론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의원들도 당론이라서 밖에 말씀은 안 하지만 여러 가지 걱정을 한다"며, "정책을 만드는 것은 의도나 명분도 중요하지만 결국 어떤 결과와 효과를 가져오느냐를 갖고 집권 여당은 평가를 받게 된다"고 강조했다.

 또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 당시 공수처가 있었다면 검찰이 정치적으로 중립성을 지키지 못한 사건들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인지, 아니면 정권이 악의를 가지고 공수처를 이용하면 부작용이 있을 수 있는 것인지, 마지막까지 토론해서 고칠 부분이 있으면 고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금 의원은 민주당 총선기획단 활동 계획과 관련해서는 "젊은 층에도 어느 정도 비율을 줘서 몇 퍼센트 이상은 무조건 청년층이 들어올 수 있게 하는 제도를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을 개인적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지영 작가가 '공수처를 반대하는 금태섭 의원을 총선기획단에 넣은 것은 국민을 우습게 본 것'이라는 취지로 SNS를 통해 비판한 것을 놓고는 "우리가 작가에게 기대하는 것은 비판 정신이 아닌가"라면서, 검찰 개혁을 위해 공수처를 찬성해야 한다는 것은 좋지만, 대통령이 하시니까 무조건 찬성해야 한다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는 취지로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