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UCL 예선 즈베즈다에 4-0 대승
상태바
손흥민 멀티골 토트넘, UCL 예선 즈베즈다에 4-0 대승
  • 박재진 스포츠부 차장
  • 승인 2019.11.07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차범근 넘어 한국인 최다 유럽무대 골 경신
- 고메즈 부상 여파로 세레모니 자제
손흥민(토트넘)이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1-0으로 앞서던 후반 12분 골을 넣은 뒤 두 손을 모으고 머리를 숙이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
손흥민(토트넘)이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치 경기장에서 열린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1-0으로 앞서던 후반 12분 골을 넣은 뒤 두 손을 모으고 머리를 숙이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AP

 토트넘(잉글랜드)이 손흥민의 멀티골을 앞세워 즈베즈다(세르비아)에 완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7일(이하 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 즈베즈다와의 원정경기에서 4-0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2승1무1패(승점 7점)를 기록하며 조 2위를 유지하면서 16강 진출의 청신호를 켰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3차전에서 유럽 무대 통산 120호골, 121호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은 이날 두 개의 골로 차범근의 기록을 넘어서며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 기록을 다시 썼다. 

 토트넘은 전반 34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케인이 골문 앞으로 볼을 연결했고, 손흥민이 몸을 날리며 슈팅한 볼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으나 로 셀소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즈베즈다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 점 리드를 가지고 전반전을 끝낸 토트넘은 손흥민의 추가골로 달아났다. 후반 12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왼발 대각선 슈팅으로 득점까지 연결시켰다. 이어 후반 16분에는 로즈가 낮게 올린 크로스를 손흥민이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연속골을 뽑아냈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30분 손흥민 대신 세세뇽을 투입했고, 후반 40분 세세뇽의 패스를 받은 에릭센이 오른발 슈팅으로 팀의 4번째 골을 기록하면서 결국 토트넘이 4-0 대승으로 경기를 끝냈다.